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센 수준을 넘어 무서운 이효리 포스 '헉'
김지우, 감량 후 자신감 폭발 '과감 포즈'
논란 후 입단속 시도? 찬열 추가폭로 등장
서동주 "엄마 편 들었더니 서세원과…"
이런 말도 해? 유재석, 장어 권하자…
쮸리, 아찔 코스튬 "체포 당할 사람?"
"고유진, 데이트에 다른 사람 데려와" 폭로
함소원, 회사 차렸다? "직원은 두 명"
.
송하예, 설마 벌금형 박경 저격?…"여윽시 사필귀정" SNS 추측 난무 [종합]
20-09-18 16: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송하예가 돌연 "여윽시 사필귀정"이라고 해 논란이다.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형 받은 가수 박경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송하예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여윽시 사필귀정"이라며 "첫 미니앨범 기대해 살앙둥이들"이라고 적었다. 자신의 새 앨범을 홍보하는 글인데, 덧붙인 "여윽시 사필귀정"을 두고 온갖 추측이 쏟아진다.


송하예의 '사필귀정' 글 다음 날인 11일 서울동부지법이 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기 때문이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적고 일명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저격한 바 있다.


박경의 저격에 송하예도 언급됐는데, 당시 송하예 측은 "사재기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하며 "송하예는 온라인상에 지속되고 있는 논란에 의해 정신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같은 일련의 사태 때문에 송하예가 적은 "여윽시 사필귀정"을 두고, 박경이 벌금 500만 원 약식명령 받은 것을 송하예가 저격한 것 아니냐는 네티즌들의 추측이 18일 온라인에서 쏟아지고 있다.

'사필귀정(事必歸正)'은 "모든 일은 반드시 바른길로 돌아감"이란 뜻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송하예 인스타그램-박경 트위터]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찬열 충격적 추가 폭로 "입단속부터…"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사생활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보이그룹 엑소 멤버 찬열(본명 박찬열·28)의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29일 찬열의 지인이라고 말하며 자신의 실명까지 밝힌 A씨는 SNS를 통해 찬열에 대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지연, “한달 이자만 11억원”[해외이슈]
졸리 닮은 유부녀 모델, 브래드 피트와 결별 심경고백 “조금만 더 버티자”…침대 셀카사진 공개[해외이슈](종합)
셀레나 고메즈, 구글 CEO에 직격탄 “혐오 광고로 수백만 달러 벌어”[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각본, 아이패드로 전달받아…스포일러 안하겠다” 약속[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