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센 수준을 넘어 무서운 이효리 포스 '헉'
김지우, 감량 후 자신감 폭발 '과감 포즈'
논란 후 입단속 시도? 찬열 추가폭로 등장
서동주 "엄마 편 들었더니 서세원과…"
이런 말도 해? 유재석, 장어 권하자…
쮸리, 아찔 코스튬 "체포 당할 사람?"
"고유진, 데이트에 다른 사람 데려와" 폭로
함소원, 회사 차렸다? "직원은 두 명"
.
'프듀 투표조작' 항소심, 검찰 "시청자 기만"vs변호인 "완성도 위한 행동" [MD현장](종합)
20-09-18 14: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이하 '프듀')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이 열렸다.

18일 오후 서울고등법원 제1형사부 심리로 사기·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 김용범 CP 등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에 대한 공판이 진행됐다.

공판에서 검찰 측과 변호인 측은 각각 항소를 제기한 이유를 밝혔다. 검찰 측은 "안준영, 김용범 등은 프로그램의 의도와 달리 임의로 데뷔조를 선정함으로 시청자를 기만했고, 참가자에게 상실감을 주었다. 또 안준영은 고가의 유흥접대도 받았다"며 "원심의 양형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용범, 안준영 등의 변호인은 "객관적인 사실 관계는 다 인정한다. 여러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친 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도 "다만 과연 피고인 입장에서는 법리적으로 사기죄가 타당한지 재판부의 판단을 받고 싶다. 또 사건 경위를 보면 피고인이 개인적인 이득을 얻고자 하는 목적은 없었다. 본인들이 맡고 있는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행동이었기 떄문에, 원심의 형이 적절한지 판단을 받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공판에 안준영, 김용범 등은 수의를 입고 참석했다. 안준영의 경우 직업을 묻는 판사의 질문에 "PD였습니다"라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이들은 '프로듀스 101' 시즌 1~4 생방송 경연에서 특정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안 PD와 김 CP는 각각 징역 2년, 1년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또한 '프로듀스' 시즌 3, 4 방송을 전후로 연예기획사 측으로부터 3,700만 원 가량의 술자리 접대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도 받았다. 이에 안 PD, 김 CP 그리고 이미경 보조 PD를 접대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들 5인 역시 벌금형이 내려졌다.

하지만 안준영 PD는 1심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했고 검찰도 항소하면서 이번 사건은 2심 재판부의 판단을 받게 됐다.

한편, 최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전 시즌 조작 혐의가 사실로 드러난 '프로듀스' 시리즈에 대해 시즌당 3천만 원, 총 1억 2천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됐다. 이는 해당 기관이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준 징계다.

한편, 다음 공판은 오는 10월 23일 오후 3시 진행된다.

[사진 = 엠넷 제공,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찬열 충격적 추가 폭로 "입단속부터…"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사생활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보이그룹 엑소 멤버 찬열(본명 박찬열·28)의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29일 찬열의 지인이라고 말하며 자신의 실명까지 밝힌 A씨는 SNS를 통해 찬열에 대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지연, “한달 이자만 11억원”[해외이슈]
졸리 닮은 유부녀 모델, 브래드 피트와 결별 심경고백 “조금만 더 버티자”…침대 셀카사진 공개[해외이슈](종합)
셀레나 고메즈, 구글 CEO에 직격탄 “혐오 광고로 수백만 달러 벌어”[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각본, 아이패드로 전달받아…스포일러 안하겠다” 약속[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