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보호본능 자극해…치어리더, 여리여리 자태
"키스신 중…" 공유, 윤은혜 나쁜 손 폭로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백종원, 깐족대는 김희철에 뼈 있는 한마디
"댓글에…" 제시, 악플에도 쿨한 반응
'그저 감탄만'…김윤지, 명품 보디라인
"난 욕 안 해"…허훈, 면전에서 父 허재 디스
"하희라인 줄"…최수종, 딸과 투샷 공개
.
박상철 "아내 목적은 돈, 딸 세뇌까지" vs 아내 "딸 5차례 맞아, 학교서도 신고" 주장 ('한밤') [MD리뷰]
20-08-13 06: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본격 연예 한밤'에서 트로트 가수 박상철의 사생활 논란을 조명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박상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서 다뤘다.

박상철은 최근 불륜·이혼·가정폭력 등의 불미스러운 이슈에 이름을 오르내린 바. 현재 아내 이 씨의 제보로 인해 이뤄진 최초 보도에 따르면 "폭행에 관한 문제로 이혼 소송 중"이라는 것.

아내 이 씨는 '본격 연예 한밤' 제작진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그날 때려서 발로도 맞고 멱살 잡히고 맞았습니다. 그런데 (박상철이) 출동한 경찰 앞에서 뻔뻔스럽게 자기도 맞았다고 말하는 거 보고 '아.. 나는 이렇게 가정폭력 속에 살았지만 우리 아기는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 싶어서 이혼을 하려고 마음을 먹었다"라고 밝혔다.

박상철은 지난 1992년 전 부인 김 씨와 결혼해 슬하에 3명의 자녀를 뒀다. 그런데 김 씨와 이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2007년 13세 연하인 이 씨와 외도로 시작해 2011년 딸을 출산한 바. 이후 2014년 김 씨와 이혼했고, 2016년 이 씨와 혼인신고를 한 것이다.

혼인신고 3년 만인 2019년 8월부터 이혼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먼저 이혼 소송을 제기한 건 박상철. 그의 주장에 따르면 아내 이
씨는 혼인 전부터 최근까지 사치와 허영이 심하고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

아내 이 씨 또한 반소를 제기했다. 박상철과 결혼 생활 내내 폭행 및 폭언에 시달렸고 또한 자신이 맞았다는 증거들도 함께 법원에 제출했다.

이에 박상철은 "아내 이 씨와의 불륜은 인정하지만, 다른 사실은 인정할 수 없다"라고 밝히며 "오히려 내가 이 씨에게 맞았고, 그러다 고막이 터진 적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씨는 제작진에게 "제가 알기로는 (박상철이) 30년 전 특전사 시절에 선임한테 맞았다고 들었다. 귓고막이 터졌다고 저한테 그랬다. 자기는 뭐 치료도 안 받았고 진단서도 없다고 그러더라"라고 말했다.

박상철과 이 씨 부부의 싸움의 시작은 2019년 7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내 이 씨가 박상철을 폭행혐의로 고소하면서부터 시작된 것. 법정공방 끝에 1심에서 박상철이 무죄 판결을 받으며 일단락되는 듯 보였지만 해당 선고에 불복한 이 씨가 항소장을 제출했다.

박상철은 올해 2월 이 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하기도. 이 씨는 결국 20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대해 이 씨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너무 힘들고 괴롭고 분하고 억울한데 문자로 욕하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이들의 이혼 소송엔 아동 폭행에 관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어 충격을 더했다. 이 씨는" 저 하고 딸하고 소파에 있는데 (박상철이) 막 소리를 질렀다. 그래서 딸이 '엄마한테 소리 지르지 마'라고 했더니 박상철이 분노조절이 안 돼서 때렸다. 뺨을 네 차례 때렸다"라고 주장했다.

이 씨 주장에 따르면 박상철은 지난 7년간 딸을 5차례 정도 때렸고, 이를 안 학교에서 신고도 했다.

하지만 박상철은 "절대로 딸을 때리지 않았고, 엄마가 딸을 세뇌해 벌어진 일이다"라고 반박했다.

실제로 박상철은 2019년 9월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기소됐으나 무혐의 판결을 받았다. 이에 이 씨는 현재 재정 신청을 한 상태다.

두 사람은 서로 양육권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 이 씨는 "아이와 행복을 찾고 싶고 박상철에게 진실된 사과를 받고 싶다"라며 재산분할과 양육권을 원한다고 밝혔다.

박상철은 "이 씨의 목적은 돈이다. 아이는 내가 키워야 한다. 위자료와 딸 양육권을 원한다"라고 말했다.

한승미 변호사는 "이혼 소송에서 아동학대의 이슈가 있으면 사실 양육자 지정에 있어서는 판사가 상당히 위축된다. 아동학대 혐의를 받았던 상황 자체가 박상철한테는 좋지 않을 것 같다"라고 바라봤다.

[사진 = SBS '본격 연예 한밤'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김새론이 솔직 털털한 면모로 '도시어부2' 멤버들의 애정을 받았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경기도 화성에서 대결을 펼치는 도시어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잭 스나이더 ‘저스티스 리그’ 재촬영 합류 안한다”[해외이슈]
디즈니 ‘피터팬과 웬디’ 실사영화, 야라 샤히디 ‘팅커벨’ 확정 “사상 첫 흑인”[해외이슈]
머라이어 캐리, “12살 때 언니가 신경안정제 먹이고 포주에 팔려고 했다” 충격 고백[해외이슈]
셀레나 고메즈, 비키니 입고 허벅지 안쪽 흉터 공개 “모든 육체는 아름답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