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동일인물 맞아?…치어리더, 이렇게 다를 수가
최희, 럭셔리한 한강뷰 신혼집 공개…감탄 절로
허윤아 남편 "아내 성추행으로 신고할 뻔"
"나쁜X 아냐"…정주리, 남편 얘기만 하면 논란
'겉옷은 어디에?'…신재은, 상의 훌러덩
'대놓고 보여주기'…장재인, 파격 란제리 패션
편승엽, 故 길은정과 결혼 생활 회상 "4개월간 …"
홍석천 "故오인혜가 고민상담도…못챙겨줘 미안"
.
'연참시3' 중고거래로 만난 운명의 커플, 하지만 모든 게 주작이었다?
20-08-12 21:3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자신과 완벽하게 똑같은 취향을 가진 '운명의 상대', 그의 모든 것이 거짓이었다면 이 사랑은 이어갈 수 있을까.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32회에서는 취향이 너무나 잘 맞는 여자친구와 연애 중인 30대 고민남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남은 좋아하는 야구선수의 굿즈를 동네 중고 거래 마켓에 내놓았다가 이상형을 만났다. 상대방은 야구를 비롯해 식성, 영화 장르 등 모든 취향이 자신과 똑같았고, 동네에서 자주 마주친 것이 인연이 되어 두 사람은 운명처럼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에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연애를 시작할 때 공감대 형성이 중요한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주우재는 "취향이 비슷하면,
사귈지 말지 기로에 서 있을 때 좋은 관계로 넘어가는 기폭제가 된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반면 서장훈은 "한 사람이 억지로 상대방에게 맞출 수도 있지 않나"라며 맹점을 짚었다.

그러다 어느 날, 고민남은 여자친구의 말이 모두 거짓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1년 전 고민남을 보고 반한 여자친구가 SNS를 염탐해 고민남의 취향을 모두 파악한 것은 물론, 고민남이 사는 동네에 이사까지 왔던 것. 고민남은 이것도 사랑인지 혼란스러워하며 MC들에게 참견을 부탁했다.

김숙은 "다 거짓이라니 무섭다. 이게 공포영화다. 스토킹으로 볼 수 있지 않나"라며 당황했고, 서장훈은 "SNS로 조사했다니까 께름칙하지만, 오프라인에서 정보를 얻은 것으로 본다면 이건 크게 문제가 안 될 것이다. 하지만 그동안 이 사실을 모른 척한 게 문제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숙은 "고민남 입장에서 앞으로 여친을 믿을 수 없을 것"이라며 헤어지는 데 한 표를 던졌다. 한혜진은 "고민남이 운명론자라면 이 연애는 끝내는 게 맞다. 왜냐면 여친은 당신의 운명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을 두고 본인의 마음을 더 들여다봐라"라며 유예 기간을 가지길 조언했다.

서장훈은 "고민남은 이미 어느 정도 마음이 뜬 것 같다"라고 판단하면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앞으론 운명에 집착하지 말라는 거다. 취향이 완벽히 똑같은 사람은 있을 수 없다"라고 팩트 폭격을 전하면서 고민남의 다음 연애를 응원했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윤아 남편"아내 성추행으로 신고할 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건설회사 임원 이남용이 아내인 그룹 LPG 출신 허윤아와 부부관계를 하기 싫은 이유를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허윤아는 "부부관계를 한 달에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판빙빙, 생일 기념 36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과거 탈세 이력에 비난ing [해외이슈]
日 원로배우 후지키 타카시, 80세에 극단적 선택 "배우로서 계속 나갈 자신 없다" [해외이슈]
톰 홀랜드, 인터뷰 도중 의자 부서져 “꽈당” 영상 화제[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차기 ‘블랙 위도우’는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가 맡아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