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가죽바지도 헐렁…서현숙, 놀라운 슬림 몸매
성인배우, 트라우마 고백 "'역겹다' 폭언 들어"
백종원, 직원 면접 안 보고 바로 뽑는 이유
'그저 감탄만'…치어리더, 국보급 각선미
셔츠 위에 속옷 걸친 현아, 클로즈업 '아찔'
'태닝용인가?'…최소미, 포인트만 가린 비키니
황영진 아내 "남편, 내 치마 꼭 들춰봐" 왜?
'접신된 줄'…박하선, 엉망진창 광란의 댄스
.
임정희, 애절 감성+소울풀 가창력으로 ‘불명’ 최종 우승 [어젯밤TV]
20-08-09 07: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가수 임정희가 폭발적인 무대로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임정희는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전설을 노래하다-불후의 명곡’ 작사가 김이나 편에 출연했다. 지난 7월 김태우와 함께 S.E.S ‘Just A Feeling’ 무대로 1위를 기록한 후 다시 한번 출연하게 된 임정희는 “우승의 맛을 본 자가 그 맛을 안다고 한다. 우승 트로피를 제일 잘 보이는 곳에 두고 기운을 받으려 쓰다듬고 왔다. 오늘 라인업이 쟁쟁한 만큼 제 것을 집중해서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날 출연자들이 꼽은 우승 1순위 후보로 선정된 임정희는 “오늘 준비한 곡은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OST인 ‘나타나’이다
. 드라마와 함께 보고 들어서 가사 내용을 세밀하게 보지 못했는데 이번 무대를 준비하면서 가사를 다시 살펴보니 굉장히 아름답고 애절함도 느껴지는 복합적인 곡이다. 가사의 의미를 살려 잘 불러보겠다”고 전했다.

임정희는 김범수의 ‘나타나’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임정희는 ‘소울 여제’라는 별명답게 원곡의 밝고 산뜻한 느낌에 애절한 감성을 섞어 소울풀한 무대로 재탄생시켰다. 임정희의 폭발적인 성량과 가창력, 감성이 더해진 ‘나타나’는 KBS 아나운서들과 작사가 김이나의 기립 박수를 이끌었다.

테이는 “저는 임정희의 록하는 모습이 너무 좋다. R&B 하는 모습도 멋있고 사랑스럽지만 ‘Music Is My Life’나 ‘Golden Lady’ 같은 노래를 부를 때 그 매력에 사로잡히는 것 같다”며 극찬했다. 임한별 역시 “탁성이 R&B가 아닌 록으로 나오니 더 멋있고 압도되는 느낌이었다. 조심스럽게 김용진을 이길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임정희를 승자로 예상했다.

‘나타나’의 작사를 맡은 김이나는 “무대를 보면서 울컥했다. 임정희 씨는 첫 등장부터 느꼈지만 어디 서 있던지 혼자 주인공이 되는 분이다. 처음 ‘나타나’를 부른다고 하셨을 때 여자 중에서 유일하게 부를 수 있겠다 싶었는데 역시 속 시원한 버전으로 감상할 수 있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임정희는 이날 2연승을 기록하며 최종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사진 =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백종원, 직원 면접 안 보고 바로 뽑는 이유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3일 방송된 SBS '맛남의광장'에서 백종원 표 백야식당을 오픈했다. 이날 백종원은 쪽파정식을 선보였다. 쪽파 꼬막무침 등 다채로운 요리를 선보였다. 요리를 하던 백종원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쌍둥이 임신 소식에 충격 “뭐? 두 명이라고?”[해외이슈]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오늘 생일 “왕이시여, 편히 쉬소서…끝없는 추모 물결”[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