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복 차려입은 방탄, 도련님 자태 '때깔 남달라'
'민망함에 발그레'…소유진, 스태미나에 관심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엄현경X강은탁, 핑크빛 기류? "촬영 끝난 후…"
'볼륨 도드라져'…치어리더, 육감적인 굴곡
'려욱♥' 아리 "신천지 아냐" 루머 직접 해명
'구멍 숭숭'…심으뜸, 가릴 곳만 딱 가린 수영복
'원정도박 부인' 탁재훈, 사진 공개 후 입장은?
.
KIA·키움·KIA·NC·KIA·키움…LG 순위싸움 분수령이 될 18일 [MD이슈]
20-08-04 10: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이후광 기자] "견뎌내야죠."

순위싸움의 분수령이 될 18일간의 일전을 앞둔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의 각오다.

2020시즌의 반환점을 돈 LG는 4일 광주 KIA전에 앞서 3위 두산에 1.5경기 차 뒤진 4위(40승 1무 32패)에 위치해 있다. 6월 중순까지만 해도 안정적인 2위를 질주했지만, 이후 7연패에 빠지는 등 기복을 겪으며 현재 치열한 중위권 싸움을 펼치고 있다. 그래도 한때 6위까지 떨어졌던 순위를 최근 12경기 9승 3패의 상승세 속 다시 4위로 끌어올리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그런 가운데 4일부터 후반기 순위싸움의 향방을 가릴 중요한 일전이 잇따라 펼쳐진다. LG에게는 기회이자 위기가 될 수 있는 시간이다. 시작은 4~6일 1경기 차 5위에 있는 KIA와의 광주 3연전이다. 이후 7~9일 고척에서 2위 키움을 만나고, 다시 11일부터 13일까지 잠실에서 KIA를 상대한다.

순위싸움의 직간접적 영향권에 있는 팀들과의 만남은 계속된다. 14일부터 16일까지 창원에서 선두 NC와의 3연전이 예정돼 있으며, 2연전 체제가 시작되는 18일부터 이틀간 홈에서 다시 KIA를 만나고, 곧이어 20~21일 고척에서 키움을 상대한다. 총 18일 동안 안심할 수 없는 경기가 잇따라 잡혀있는 것이다.


가장 신경써야할 상대는 KIA다. 바로 아래 순위에 있는 팀과 18일 동안 무려 3번을 만난다. 일방적으로 밀릴 경우 자칫 후반기 상위권 도약 전망이 어두워질 수 있다. 올 시즌 상대 전적은 LG의 2승 1패 우위. 전날 만난 류 감독도 “KIA와 현재 중위권 싸움을 하고 있는데 경기 준비를 떠나 이겨야한다”고 남다른 각오를 내비쳤다.

NC, 키움과의 맞대결도 껄끄럽다. 올 시즌 SK, 한화 등 하위권 팀들을 상대로 전체 승리의 절반인 20승을 쓸어 담은 LG는 NC(1승 1무 2패), 키움(3승 6패)에겐 전적 열세에 처해 있다. 순위 싸움도 순위 싸움이지만, 두 팀 모두 높은 곳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할 산이기에 이번 만남을 통해 어느 정도 자신감을 회복할 필요가 있다.

18일 여정의 첫 시작인 광주 KIA 3연전은 타일러 윌슨-이민호-임찬규가 차례로 책임진다. 윌슨이 최근 투구폼 논란에 휩싸이며 경기력 저하가 우려되지만 류 감독은 “그런 것과 관계없이 그냥 윌슨으로 간다. 사실 별 문제가 아닌데 일이 커진 것”이라고 신뢰를 보였다. 또한 이민호와 임찬규는 올 시즌 LG가 가장 믿고 내보낼 수 있는 카드다.

류 감독은 “중위권 싸움을 하고 있는 KIA에 이어 NC, 키움을 차례로 만나는데 잘 견뎌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잠실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임채원, 최승경 부부가 4대독자 초6 아들 최준영을 공개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 최승경은 "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예쁜 미녀 탤런트 임채원과 살고 있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차기 美 대통령 조 바이든 지지” 선언…트럼프와 대립각[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007 제임스 본드 미치도록 하고 싶다” 톰 하디와 경쟁[해외이슈]
시에나 밀러 “故 채드윅 보스만, 자신의 돈 깎아 내 출연료 올려줬다” 뭉클[해외이슈]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첫 아들 얻어, “아이 이름은 리버 피닉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