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알고 보면 근육질'…치어리더, 다부지게 마른 몸매
"시민 독재"…주호민, 기안84 논란에 소신 발언
오인혜, 사망 전 잠시 올린 글 파문 "범죄"
김민석이 제압한 몰카범, 알고보니…충격
허재·허훈, 父 발언에 가정 파탄 위기까지
BJ엉두, 케이 속옷 공개 "입고 집에 왔다"
너무하네…치어리더, 티셔츠 수준 원피스
"미친…" 이덕화, 후배에 결국 분노 '살벌'
.
[전문] '먹방 유튜버' 문복희 "광고라고 안 밝힌 적 있다…실망드려 죄송" 논란 사과
20-08-04 07: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인기 먹방 유튜버 문복희가 광고 논란을 사과했다.

문복희는 당초 광고 논란이 불거졌을 때 최초 올린 해명 글에 대해 4일 "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을 정정해야겠다는 마음만 앞서, 인정과 사과보다는 비난받을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그저 저를 방어하기 위한 글이었음을 깨달았다. 저의 미숙한 대처를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튜브를 처음 시작하고 기대보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반면, 인신공격, 성희롱, 심지어 가족을 욕하는 댓글도 많아 감당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며 "그래서 더 완벽한 영상을 만들어 욕을 먹지 않는 것이 가장 신경쓰는 부분이 되었고, 광고를 표시함으로 인해 욕을 먹을까 봐 두려워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문복희는 자신의 광고 논란 관련 자신의 "잘못"이라며 네 가지 사항을 고백했다. 문복희는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다",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다", "광고 영상임을 가독성 있게 표시하지 않았다",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다"고 털어놨다.

"앞으로 광고 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삽입해서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다"는 문복희는 "저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어제 올린 글은 저의 잘못된 행동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올린 것 같아 부끄럽고 저의 무지함도 깨달았다. 조금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의 글이 너무 창피하고 당장이라도 삭제하고 싶지만 앞으로도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그대로 남겨 항상 경각심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일로 인해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셨던 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 이하 문복희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문복희입니다.
저를 지켜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어제 오전부터 뒷광고에 대한 이슈가 저에게 생겨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었습니다.
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을 정정해야겠다는 마음만 앞서, 인정과 사과보다는 비난받을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그저 저를 방어하기 위한 글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저의 미숙한 대처를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유튜브를 처음 시작하고 기대보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반면, 인신공격, 성희롱, 심지어 가족을 욕하는 댓글도 많아 감당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더 완벽한 영상을 만들어 욕을 먹지 않는 것이 가장 신경쓰는 부분이 되었고, 광고를 표시함으로 인해 욕을 먹을까 봐 두려워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잘못했던 점은

1.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습니다.'
광고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심각성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고 확실하게 광고임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간과하였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해당 영상들은 규정에 맞춰 수정하겠습니다.

2.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습니다.'
고정댓글에는 제가 가져왔다고 써놓고 더보기에는 협찬 받았다고 적었습니다.
더보기는 많은 사람들이 보지 않고 지나가기도 하는데 결과적으로 시청자분들이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광고임을 인지하지 못하게 한 점 죄송합니다.

3. '광고영상임을 가독성있게 표시하지 않았습니다.'
시청자들이 더보기의 글은 잘 안 보인다고 하셔서 더보기와 댓글에도 적었지만 영상에는 유료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광고표시를 명확하게 해달라고 요청하셨지만 저는 소극적으로 대처했습니다. 저의 불찰입니다.
9월 1일부터 바뀌는 법에 따라 ‘유료광고포함’ 문구가 '필수'로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7월에 알게 되어 그 이후 영상들에는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넣었었고 지금은 다른 영상들도 수정하고 있습니다.

4.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습니다.'
광고와 협찬의 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앞으로 광고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삽입해서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습니다.
저의 사려깊지 못한 행동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어제 올린 글은 저의 잘못된 행동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올린 것 같아 부끄럽고 저의 무지함도 깨달았습니다.
조금도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어제의 글이 너무 창피하고 당장이라도 삭제하고 싶지만 앞으로도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그대로 남겨 항상 경각심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셨던 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사진 = 문복희 유튜브-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인혜, 사망 전 올린 글 파문 "범죄"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SNS에 게재한 글이 뒤늦게 포착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인혜가 사망하기 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했다는 게시글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헨리 카빌 DC ‘슈퍼맨’ 복귀, “3편 계약…카메오까지 최대 6편 출연”[해외이슈]
‘매드맥스’ 톰 하디, 다니엘 크레이그 잇는 새로운 ‘제임스 본드’[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는 러브 스토리, 엄청난 액션도 있다…프리퀄 아냐" 기대감↑[해외이슈]
로버트 패틴슨 코로나19 완치, ‘더 배트맨’ 영국서 촬영 재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