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마나 짧았으면…걸그룹 멤버 팬츠 상태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
UFC 브런슨, TKO로 셰바지언 12연승 저지
20-08-02 19: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데렉 브런슨(36)이 에드먼 셰바지언(23)의 무패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브런슨은 2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73 미들급 경기에서 셰바지언에 3라운드 TKO 승을 따냈다.

브런슨은
3연승을 질주했고, 통산 전적은 21승 7패가 됐다. 반면, 최연소 UFC 챔피언을 노렸던 셰바지언은 11승 무패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1라운드는 팽팽하게 전개됐다. 브런슨이 태클을 통해 기선 제압을 노리자, 셰바지언은 펀치로 맞불을 놓았다. 그야말로 일진일퇴의 공방전이었다.

경기는 2라운드 들어 브런슨 쪽으로 무게가 기울었다. 브런슨은 2라운드 초반 킥으로 셰바지언에게 타격을 가했고, 이후 파운딩을 통해 유리한 흐름을 이어갔다. 기세가 오른 브런슨은 3라운드 개시 26초 만에 펀치를 통해 TKO 승을 거뒀다.

[데렉 브런슨.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젊은이들아, 코로나에 파티하다가 내 엄마 죽이지 마라”[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