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마나 짧았으면…걸그룹 멤버 팬츠 상태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
문민종 2단, 글로비스배 첫 출전해 우승컵 안아
20-08-02 17: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문민종(17) 2단이 첫 출전한 글로비스배 정상에 올랐다.

2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열린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 결승에서 문민종 2단이 중국의 리웨이칭(李維淸ㆍ20) 8단에게 26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문민종 2단은 2일 오전 열린 4강전에서 중국의 랴오위안허(廖元赫ㆍ20) 8단에게 19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문2단은 전날 열린 8강에서 중국의 셰커(謝科ㆍ20) 8단에게 승리하며 4강에 오르는 등 중국 출전 선수 3명을 모조리 꺾고 우승해 한국 바둑의 미래임을 과시했다. 특히 문민종 2단은 국내랭킹 150위인데 반해 2000년생 중국 트리오인 리웨이칭은 13위, 셰커 16위, 랴오위안허가 22위인 강자들이어서 이번 우승의 의미가 더욱 컸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문민종 2단은 “중국
선수들이 너무 강해 기대를 거의 안 했다”면서 “국후 인공지능을 확인해 보니 결승전은 나빴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8강에서 맞붙은 셰커 선수에게 거의 진 바둑을 운 좋게 이겨 상승세를 타 우승까지 한 것 같다”고 말했다.

2017년 8회 영재입단대회를 통해 입단한 문민종 2단은 지난해 열린 7기 하찬석국수배 영재바둑대회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올해 전적은 15승 9패. 15승 중에는 25회 LG배 예선에서 박영훈 9단에게 거둔 반집승이 포함돼 있다.

한편 함께 출전했던 박상진(19) 4단은 4강에서 리웨이칭 8단에게 194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3∼4위전에서는 중국의 랴오위안허 8단에게 180수 만에 흑 불계패해 최종 순위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번 대회의 우승상금은 150만엔(약 1700만원), 준우승상금은 25만엔이다. 전기 대회 우승상금 300만엔, 준우승상금 25만엔에서 절반씩 줄었다.

TV바둑아시아선수권 방식(제한시간 없이 1분 초읽기 10회 후 30초 초읽기 1회)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일본기원이 주최하고 (주)글로비스가 후원했다.

한국은 2017년 4회 대회에서 신진서 9단, 2019년 6회 대회에서 신민준 9단이 우승했고, 문민종 2단이 올해 우승하며 세 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중국도 세 번 우승했으며 주최국 일본은 한 차례 우승했다.

한편 그동안 공식 경기로 열렸던 글로비스배는 이번 대회에 한해 비공식 경기로 전환됐다. 한국과 중국ㆍ일본ㆍ대만 선수들이 소속 기원에서 경기하는 데 반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하는 미국ㆍ러시아ㆍ싱가포르 선수들은 시차 문제와, 자택 대국으로 인한 공정성 문제 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주최측 요청으로 한국기원도 국내 선수들의 성적을 비공식으로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사진=한국기원 제공]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젊은이들아, 코로나에 파티하다가 내 엄마 죽이지 마라”[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