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마나 짧았으면…걸그룹 멤버 팬츠 상태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
'텔레그나' 장도연vs김재환의 마지막 꼴찌전쟁…최고의 1분 5.4% [어젯밤TV]
20-07-28 09:0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서머 에디션'으로 돌아온 SBS 신개념 PPL 예능 프로그램 '텔레비전에 그게 나왔으면'(이하 '텔레그나')이 시즌 첫 회부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28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7일 밤 방송된 '텔레그나'는 분당 최고 시청률 5.4%까지 치솟았고, 방송 직후 포털 급상승 검색어 4위까지 오르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텔레그나'는 'PPL도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다'는 색다른 상상력에서 출발한 'PPL 버라이어티 예능'으로 개그맨 유세윤, 양세형, 장도연, 김동현이 정규 멤버로 합류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특히, 이번 시즌 '텔레그나'는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
움을 겪고 있는 '브랜드 K' 중소기업들의 제품 PPL을 진행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파일럿에서 활약한 가수 김재환과 함께 배우 김수미가 첫 게스트로 등장해 시작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김수미는 PPL 물품으로 '두피 마사지기'를 받으며 좌절했지만, 이내 PPL 미션 성공 1등에 강한 의욕을 보였고 아무도 못 말리는 PPL 폭주기관차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두피 마사지기로 3명의 머리를 감기고 '시원하네'를 들어야 하는 미션에 다짜고짜 멤버들을 붙잡고 머리감기기를 시도했다. 멤버들은 김수미의 PPL 미션을 파악했으면서도 자신들의 미션 수행을 위해 속아주는 척 연기했고, 김수미는 김동현, 김재환, 양세형 머리감기기에 성공하며 2위를 차지했다. 1위는 파일럿 우승자 양세형으로 혼자 하는 배드민턴 '오버핸드'로 10번 치기였다.

이밖에 3위는 김재환의 노래방 라이브를 틈타 토퍼를 잔디밭까지 들고나와 기발한 PPL을 선보인 유세윤이었고, 4위는 김동현이 차지했다. 꼴찌를 두고는 김재환, 장도연이 치열한 대결을 펼치며 분당 최고 시청률 5.4%를 기록했다. 장도연은 막판 '찐친' 양세형의 훼방으로 미션 수행을 하지 못한 반면, 김재환은 본인에게 주어진 3가지 미션을 성공시키며 5위에 안착했다.

한편, 8월 3일 방송되는 '텔레그나'에는 '예능선수' 배우 김수로, 가수 제시가 등장해 역대급 PPL 전쟁을 펼친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젊은이들아, 코로나에 파티하다가 내 엄마 죽이지 마라”[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