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마나 짧았으면…걸그룹 멤버 팬츠 상태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
[종합] "청량 마녀로 컴백"…'정오의 희망곡' 여자친구, '애플' 홍보요정 대활약
20-07-15 14: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그룹 여자친구가 홍보요정으로 활약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미니 9집 '회:송 오브 더 세이렌(回:Song of the Sirens)'으로 돌아온 여자친구 멤버 소원,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출연했다. 예린은 건강상의 이유로 함께하지 못했다.

신곡 '애플(Apple)'을 통해 '청량 마녀'로 파격 변신한 여자친구. DJ 김신영이 "섹시도 어울린다. 새 콘셉트에 대해 걱정은 없었냐"고 묻자 은하는 "소원 언니는 좋다고 했는데 유주는 걱정이 있었다"고 했고, 신비는 "좋기도 하고 걱정도 됐다. 소화를 잘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새 앨범 전곡 하이라이트를 들어보며 직접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수록곡 '눈의 시간' 작사에 참여한 유주는 "태풍처럼 휘몰아치는 시간 속에서도 고요한 시간을 가지며 자신을 잃지 말자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4번 트랙 '타로카드(Tarot Cards)'는 스스로 고민하고 방향을 찾기보다는 답이 정해진 쉬운 길로 가고 싶은 순간을 담아냈다고. 은하는 "선택을 미루고 싶은 마음을 타로카드에 빗대어 표현했다"고 설명을 보탰다. 방시혁 프로듀서가 작사·작곡한 마지막 트랙 '북쪽 계단'에 관해 유주는 "1절 후렴 가사 녹음할 때 힘들었다"고 전했다.

신비는 '연예인을 꼭 했으면 하는 멤버는?'이라는 물음을 받고 예린을 꼽았다. 그러면서 "뭐가 진짜 예린 언니의 모습이고 아이돌의 모습인지 분간이 안 된다. 꼭 연예인을 했어야 하는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엄지는 "은하 언니도 색깔이 독특하다. 텐션이 잘 안 떨어진다.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최근 데뷔 2000일을 맞은 여자친구. '과거로 돌아간다면 스스로에게 어떤 말을 건네주고 싶은가'란 질문에 소원은 "데뷔 초에 다들 겁이 많았다. 혼나는 게 너무 무서웠다. 별거 아니었는데"라고 떠올렸다. 유주는 "거울도 안 보고 무대에 올라갔다. 목소리에만 신경 썼다"고 기억했고, 엄지는 "연습생 기간이 너무 짧았다. 데뷔를 하고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은하는 힘들었던 기억을 꺼내놓으며 울컥해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신비는 "5개월 만에 '애플'로 컴백했는데 새로운 시도를 해봤으니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엄지는 "'정희'에 나오면 항상 희망적이어지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고, 소원은 "여러분을 다 유혹할 거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 = MBC FM4U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