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성웅 "아내가 좋아하는 부위 가슴…이름 자두"
[단독] '하시3' 박지현·김강열, 현실커플 아니었다
성은채, 中 사업가 남편 재력 자랑 '스케일 대박'
치어리더, 장마철에 물미역된 헤어 '지못미'
'미스맥심' 백주현,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볼륨이 다했네'…최소미, 아찔 S라인
장동민 200평 전원주택, 욘사마 따라 만든 집?
이승기, 한효주와 연결고리 만들며 친분 자랑
.
‘또 웃었다’ 볼카노프스키, 7개월만의 재대결서 할로웨이 제압
20-07-12 14: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1, 호주)가 또 웃었다. 7개월 만에 성사된 맥스 할로웨이(28, 미국)와의 재대결에서 승을 따냈다.

볼카노프스키는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UFC 파이트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1 페더급 타이틀전에서 할로웨이를 상대로 5라운드 판정승을 거뒀다.

볼카노프스키와 할로웨이는 UFC 245
에서 맞붙은 바 있다. 볼카노프스키는 당시 챔피언이었던 할로웨이를 판정승으로 제압, 왕좌를 가져왔다.

7개월 만에 열린 재대결 역시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볼카노프스키는 경기 초반 할로웨이의 펀치에 고전한 것도 잠시, 3라운드 들어 킥을 바탕으로 분위기를 전환했다. 이어 4라운드에는 강력한 펀치로 할로웨이에게 타격을 가했다.

점진적으로 흐름을 가져온 볼카노프스키는 5라운드에도 체력 저하가 두드러진 할로웨이를 상대로 안정적인 경기운영을 보여줬고, 결국 판정승을 따냈다.

한편, 앞서 열린 밴텀급 타이틀전에서는 페트르 얀(27, 러시아)이 조제 알도(33, 브라질)에 5라운드 TKO 승을 따냈다. 얀이 종합격투기 10연승을 질주한 반면, 알도는 3연패에 빠졌다.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좌).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성은채, 中 사업가 남편 재력 자랑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우먼 성은채가 근황을 전했다. 성은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한테 운동좀 하라고 했더니 헬스장을 차렸다. 어제 오픈식 함. 코로나는 언제 끝나요? 황금보 걸어다닐때 보겠다. 얼마나 보고 싶을까? 만지고 싶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리암 니슨 “조카, 한국 불법사이트서 ‘테이큰’ 다운로드…터질줄 알았다”[해외이슈]
여성 히어로 아메리카 차베즈, ‘닥터 스트레인지2’ 합류 “더 젊어진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