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민망할 정도…소유, 과감 넘어 파격 의상
김민경, 작년 세상 떠난 동생 생각에…
"각자의 길" 솜해인, 동성연인와 결별
김산호, 동갑 아내 공개 '미모 연예인급'
前배구선수 김세진 "구타 안해" 후배 '반박'
정동원 "'미트' 당시 포경수술 해서…"
임슬옹, 빗길 사고→무단횡단 보행자 사망
B1A4 공찬, 현재 연애중이라더니…비난↑
.
[전문] 임현주 아나 "네이트 댓글 폐지, 반가운 소식…악플 유도 언론 꼼수도 문제" 일침
20-07-07 13: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네이트 댓글 폐지를 환영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뒤늦게나마, 네이트 연예 댓글도 폐지됐다"며 "카카오, 네이버 연예 댓글이 폐지되자 풍선효과처럼 악플러가 모여 들었던 곳인데 늦었지만 반가운 소식"이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대중 앞에 나서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그런 악플 쯤은(본인은 타당한 의견이라 주장하겠지만) 감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은 틀렸다"고 악플러들에게 일침하며 "앞으로도 플랫폼들이 더 많은 개선책을 마련해 성숙한 댓글 문화에 함께 하길 응원한다"고 독려했다.

또한 임현주 아나운서는 "악플을 유도하는 언론의 꼼수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댓글란이 폐지되자 연예 기사를 은근슬쩍 생활 면으로 올려 댓글창을 열고 클릭수를 올리려는 기자들, 취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자극적
인 제목만 뽑아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 카드뉴스를 만들어내며 악플을 유도하는 '기생언론'들은 부끄러움을 아시길"이라고 일갈했다.

한편 네이트는 이날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종료했다.

▲ 이하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전문.

뒤늦게나마, 네이트 연예 댓글도 폐지 되었다. 카카오, 네이버 연예 댓글이 폐지되자 풍선효과처럼 악플러가 모여 들었던 곳인데 늦었지만 반가운 소식이다. 정치 등 다른 섹션에서도 댓글 이력을 공개하며 혐오와 욕설 표현이 그나마 줄었다고 한다. 대중 앞에 나서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그런 악플 쯤은(본인은 타당한 의견이라 주장하겠지만) 감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은 틀렸다. 앞으로도 플랫폼들이 더 많은 개선책을 마련해 성숙한 댓글문화에 함께 하길 응원한다.

악플로 인해 너무 안타까운 희생들이 반복되어 왔다. 고통과 상처를 호소하는 연예인, 셀럽들의 이름은 오늘도 검색창을 오르내린다. 예전엔 악플이 이슈화 되는 것도 조심스러워 피해자 임에도 참고 넘어가는 경우가 얼마나 많았나. 이젠 무조건 참지 않고 법적 대응을 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악플을 공개하며 화를 표현하기도, 누군가는 이마저 웃음코드로 승화 시키기도 한다. 그렇게 해서 상처가 잠시나마 무뎌질 순 있더라도 언제 또 반복될 지 알 수 없는 것이다. 상처 받은 사람이 매번 그런 정신적 에너지를 소모하며 혹은 외면하며 견디는 것도 옳지 않다. 악플러는 정작 반성이나 할까 싶고.

악플을 유도하는 언론의 꼼수도 문제다. 댓글란이 폐지되자 연예 기사를 은근슬쩍 생활 면으로 올려 댓글창을 열고 클릭수를 올리려는 기자들, 취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자극적인 제목만 뽑아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 카드뉴스를 만들어내며 악플을 유도하는 '기생언론'들은 부끄러움을 아시길.

[사진 = MBC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각자의 길" 솜해인, 동성연인와 결별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케이블채널 엠넷 '아이돌 학교'에 출연했던 가수 솜해인이 결별 소식을 전했다. 4일 솜해인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선 분위기 있는 밤하늘에 떠있는 달이 눈길을 끌...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마이클 무어 “사악한 트럼프, 대선연기할 것” 소름 돋는 예언 적중[해외이슈]
[종합]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2021년 12월 17일 개봉, “‘아바타2’ 2022년 연기 영향”[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