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문성근, 오달수 '무혐의' 보도 행태 저격
.
[종합] '당나귀귀' 현주엽, 도티 수입 듣고 깜짝 "김숙+전현무 합친 것 보다 많을 듯"→유튜버 도전할까
20-07-06 07: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현주엽이 유튜버 도티의 수입을 듣고 깜짝 놀랐다.

5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도티의 사무실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MC 김숙은 "솔직히 돈 때문에 혹한 거냐"라고 물었다. 현주엽은 "도티가 알려지면 안 된다고 메시지로 (연봉을) 보내줬는데 깜짝 놀랐다"고 답했다.

현주엽은 도티 회사의 직원들을 만났다. 도티의 회사는 직함에서 오는 권위를 내려놓기 위해 모든 직원들이 상호 '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하고 있었다. 현주엽은 이를 어색해했다.

현주엽은 "유튜버들이 좋아요, 구독을 눌러달라고 한다. 제가 유튜브를 보는데 아무리 봐도 좋아요 버튼을 찾을 수 없더라"라고 물었다. 직원들은 좋아요의 위치를 알려줬고, 현주엽은 "좋아요가 한글로써 있는 게 아니었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독 많이 하셨냐"는 물음에 현주엽은 "이거 (방송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 돈이 빠져나가고 그런 건 아니냐"고 질문했다. 직원들은 "무료다. 편하게 눌러도 된다"고 친절하게 답했다.

이후 도티가 등장했다. 25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도티는 연 매출 600억 원 회사의 수장이었다. 현주엽은 "도티님의 조회수를 알 수 있냐"고 물었다. 도티는 "25억 뷰"라고 답했고, 현주엽은 깜짝 놀랐다.

도티는 먹는 걸 좋아하는 현주엽에게 "즐겁게 식사를 하시고, 좋아하는 걸 설명해 주시는 마음으로 콘텐츠가 된다. 어렵게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은 시작하시면 30억 뷰는 간단하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현주엽은 도티와 직원들과 식사를 하러 갔다. 그는 고기를 구우며 도티에게 "아까 그건 끝까지 이야기를 안 해주는 거냐. 진짜 궁금해서 그렇다"며 수입에 대해 물어봤다. 도티는 "먹을 거 다 드시고 필요한 만큼 생활하고, 콘텐츠에 재투자도 충분히 할 수 있고, 스태프들도 몇 명씩 운영할 수 있고, 여유가 있을 만큼 번다"고 이야기했다.

현주엽은 "미끼를 던져줘야 관심을 갖는다"며 도티에게 문자로 수입 액수를 물어봤다. 도티는 "절대 어디 공개하시지 말라"며 답장을 했다. 이를 본 현주엽은 깜짝 놀란 표정으로 문자를 여러 번 확인했다. 그는 "제 생각에는 김숙, 전현무 두 분 합쳐도 모자라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확실히 많다"고 전했다. 이어 "저한테 해준 말이 이전에 업로드했던 영상이 계속 돌아간다더라"라고 덧붙였다.

현주엽은 바로 "고민을 좀 해야겠다. 아깐 고민이 없었는데, 갑자기 고민이 생겼다"며 "도티님의 메시지를 보고 관심이 조금은 생겼다"고 밝혔다. 현주엽이 유튜버로 활동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