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상철, 이혼→상간녀와 재혼→다시 이혼소송
(여자)아이들 수진, 심각한 의상길이 '헉'
'미투' 조재현, 칩거 중이라더니…충격
김재우 "아빠로 산 2주, 가장 행복했다"
김영옥 눈물고백 "임영웅 앓이 이유는…"
조현민♥최설아 "3년 부부관계無" 어쩌다
지창욱 편의점 이벤트, 코로나 속 논란↑
'유튜버' 문복희 "광고 안 밝힌 적 있다"
.
'야식남녀' 강지영 "故구하라 떠올리면 마음 아파…계속 그리워하고 있어" [MD인터뷰②]
20-07-03 16: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그룹 카라 출신 배우 강지영(26)이 故 구하라를 향한 그리운 마음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강지영의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야식남녀'는 야식 힐링 셰프 진성(정일우), 열혈 피디 아진(강지영), 잘 나가는 디자이너 태완(이학주)의 알고 보니 경로이탈 삼각 로맨스로, 지난달 30일 종영했다. 강지영은 방송국 예능국 계약직 4년차 조연출 김아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오랜만에 한국 활동을 재개한 강지영은 과거와 지금 활동할 때 다른 점이 있냐고 묻자 "한국에서 솔로로 활동한 적은 없고, 다 그룹 활동이었는데 되게 다르다. 어딘가 하나가 빈 것 같으면서도 제가 채워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일단 가수를 하다가 배우를 하게 된 게 더 크다. 그리고 만났던 사람도 옛날과 다르게 감독님 등을 많이 만난다. 또 저 자신을 더욱 가꿔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강지영은 가끔 카라 활동할 때의 모습을 찾아본다고. "콘서트 했던 것도 찾아보고, 솔로 활동 했던 것도 찾아본다"는 강지영은 "그때는 몰랐는데 지금 보면 너무 대단했던 것 같다. 지금 하라고 하면 사실 못 할 것 같다. 그때는 너무 바빴고 5명이었기 때문에 그렇게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강지영은 함께 카라로 활동했던 故 구하라를 떠올리며 "아직도 마음이 많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그는 "잊으려고 해서 잊을 수 있는 게 아니니까 그냥 계속 그리워하고 있다. 제가 그리워하는 게 언니를 위해서 할 수 잇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남은 멤버들끼리 '앞으로도 잘 지내자'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더라. 해줄 수 있는 게 없어 제일 마음이 아픈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강지영은 카라 멤버들과 여전히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만나면 일 이야기를 잘하지 않는다. 카라 활동할 때는 맨날 만나니까 따로 보는 시간이 없었다. 지금은 오랜만에 보니 그 시간이 너무 소중하더라. 저희는 지금이야기보다 옛날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한)승연 언니가 모니터를 해줬다. '애기야 잘 봤다'라고 이야기하더라. 언니들은 나를 '애기'라고 한다. 언니가 저보다 더 작은데 '애기'라고 부른다"며 웃음을 지었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투' 조재현, 칩거 중이라더니…충격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지난 2018년 2월 미투 논란 후 활동을 중단한 배우 조재현의 근황이 공개됐다. 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미투 논란 스타들의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연예...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마이클 무어 “사악한 트럼프, 대선연기할 것” 소름 돋는 예언 적중[해외이슈]
[종합]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2021년 12월 17일 개봉, “‘아바타2’ 2022년 연기 영향”[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