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걸 소화해?…아이린, 얼굴이 다 한 헤어
'말 안 하면 속겠네'…신민아, 인형 비주얼
유재석, 굳은 표정으로 출연자에 분노
기안84의 끝없는 여성혐오 생산, 그리고 방관자들
박진영 "사이비 논란, 사실은…" 반전
'그냥 보여주네'…신재은, 제대로 노린 샷
로켓펀치 다현, 중학생 믿기지 않는 성숙미
외국인들이 본 '샘 오취리→관짝소년단 비난' 사태
.
데뷔 언제? 가정폭력? 포지션 요구? 키움이 본 러셀 이슈[MD포커스]
20-07-02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그쪽에서 요구한 건 하나도 없었다."

키움 손혁 감독은 지난달 30일 고척 두산전을 앞두고 "에디슨 러셀의 입국을 누구보다 기다린다. (입국시기를)나도 알고 싶다"라고 했다. 김치현 단장은 그날 "아직 비자를 발급받지 못했다"라고 했다. 비자를 발급받고, 국내에 들어와서 2주간 자가격리가 필요하다. 이후 퓨처스리그서 실전감각을 찾는 시간도 필요하다.

현 시점에선 7월 중으로 1군 데뷔가 이뤄지면 성공이다. 물론 키움은 외국인타자가 없어도 전력이 탄탄하다. 그래도 사실상 현역 메이저리거와의 유기적 결합이 공수에서 상당한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계산한 상태다. 대권도전을 위해 러셀의 성공적 정착은 반드시 필요하다.

러셀에게 따라붙는 이슈가 몇 가지 있다. 일단 2018년 가정폭력 이슈다. 러셀은 2016년 시카고 컵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뒤 타격에서 발전이 더뎠다. 2018시즌 후 가정폭력 혐의로 2019년에 4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키움은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치현 단장은 "선수와 전 아내의 말이 달랐다. 정확한 팩트체크를 할 수 없었지만, 선수와의 인터뷰,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의 얘기를 듣고 확인한 결과 그쪽이 옳다고 판단했다"라고 했다.

러셀과 보라스에 따르면 물리적 폭력이 아니라, 폭력적인 메시지가 있었다. 김 단장은 "사실 40경기 출장정지에 대한 공식리포트를 보고 싶었다. KBO를 통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요청까지 했으나 개인정보라서 결과만 알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러셀은 현재 싱글이다. 한국에 함께 들어올 가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단장은 "같이 들어오면 격리 시설에 가야 한다고 했다. 혼자 들어올 것 같다"라고 했다. 제2의 테일러 모터 사태는 없을 듯하다.



또 하나는 포지션이다. 러셀 정도 되는 거물급 외국인선수가 키움에 따로 포지션과 관련된 요구를 하지 않았을까 하는 부분이다. 그러나 러셀은 키움과의 협상에서 포지션 포함, 특별한 요구를 하나도 하지 않았다.

김 단장은 "계약조건에 특정 포지션 보장에 대한 얘기는 없다. 그쪽이 요구한 게 전혀 없었다. 포지션은 선수의 동의를 얻으면 어디든 맡길 수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러셀은 커리어 대부분 유격수와 2루수로 보냈다.

김 단장은 "커리어 내내 유격수나 2루수를 봤다. 다른 포지션을 맡기는 게 쉬운 건 아니다. 이건 선수가 들어오면 얘기를 해봐야 한다"라고 했다. 손 감독도 "유격수나 2루수를 생각하고 있다"라고 했다.

결국 러셀이 유격수든 2루수든 중앙 내야를 맡고, 기존의 김하성, 김혜성, 서건창이 상황에 따라 포지션을 변경하는 그림이 그려진다. 일단 키움도, 팬들도 러셀에 대해선 기다림이 필요하다.

[러셀의 시카고 컵스 시절 모습.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재석, 표정 굳은 채 출연자에 분노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역사 수집가 박건호 씨가 매국노 이완용의 붓글씨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박건호 씨는 자신이 모으고 있는 다양한 역사 자료들을 소개했다. 그 중 눈에 띄는 것은 대표적인 매국노인 이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