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설하윤 '썩어버릴 관계' 글 사정 알고보니
조권 "군복무 당시 母 피부암, 김혜수 덕에…"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SF9 다원, 무성의 릴레이댄스 사과 "경솔"
이윤지, 둘째딸 수중분만 과정 최초 공개
누구?…송창의, 걸으며 방귀까지 '아내 질색'
"이성에 관심 없었다"…김희철, 독특한 연애 조언
이광수, 송지효 '쿨'한 면모에 "사우나 갈래?"
.
서동주, 父 서세원과 절연한 진짜 이유 "자해+살해 협박 있었다"
20-06-30 07: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서정희 딸이자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에세이를 출간한다.

서동주는 블로그에 적은 자신의 일기를 담은 에세이 ‘샌프란시스코 이방인’를 오는 7월 6일 출간한다.

그는 자신의 유학 스토리를 담은 ‘동주 이야기’를 통해 작가로 데뷔했다. ‘샌프란시스코 이방인’는 서동주의 두 번째 저서다.

서동주는 에세이에서 아빠 서세원과 절연한 속내를 최초로 고백한다. 대중들은 부모의 폭행과 소송 사건 당시, 엄마 서정희의 편을 들어서 절연한 것으로만 알고 있지만, 사실은 숨겨진 비화가 있었다고.

서동주는 "아빠 서세원은 어린 시절부터 가정폭력을 일삼았고, 나의 명의로 사기 대출 시도했으며 아내 폭행 직후
이를 쌍방과실로 꾸미기 위해 스스로 몸에 자해 시도를 했다. 또 나에게 살해 협박을 했다"고 고백하면서 "이 과정에서 트라우마와 불면증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어린 시절부터 전교 1등을 휩쓸며 MIT-와튼스쿨 등을 졸업한 이유에 대해서도 아빠의 성적 압박이 컸다고 말한다. 지금껏 공개하지 않은 절연한 아빠에 대한 기억, 아빠에게 하고 싶은 말 등을 최초로 이 책에 담았다.

'엄친딸' 타이틀을 쉽게 얻지 않았다. 서동주는 뭐든 한 번에 이룬 적이 없고 남보다 두 세배 노력했으나 대입에서도 원하는 대학에 모두 탈락했다고 이야기했다.

MIT편입 과정도 어려웠고, 대학원 진학도 탈락의 고비를 맞았다. 취업에서도 59번이나 탈락했으며, 그때마다 포기하지 않고 재도전하는 근성이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고 말한다.

변호사가 된 이유도 고백한다. 이혼 후 경단녀로 혼자 원룸에 살며 당장 먹고 살 길이 막막했고, 홀로서기를 하는 엄마와 교수를 꿈꾸는 동생 미로를 부양하겠다는 장녀의 책임감도 컸다. 단기간의 노력으로 안정적인 직업을 고민하다 변호사의 길을 택했다.

이방인의 삶을 시작한 서동주. 요즘 코로나19로 동양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몸으로 체감하면서, 과거 자신이 겪은 씁쓸한 일화를 고백하기도 했다. 백인 직장 상사로부터"동양 여자라 순종적이냐?"라는 조롱과 함께 서동주의 이름을 두고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발언을 듣기도 했다.

[사진 = 서동주 인스타그램]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조수희(46)와 개그맨 지상렬(50)의 소개팅이 성공했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가수 노사연(63)의 주선으로 조수희와 지상렬이 소개팅을 하는 장면이 전파 탔다. 두 사람은 첫 만남에 당황...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