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쇄골 따라 새긴 타투…태연, 신비로운 매력
'이런 모습 처음' 이태곤, 윤보미 위해서…
"열애설 부인한 노민우, 日서 극비 데이트"
라미란 "결혼 후 자다가 소변" 역대급 고백
클라라, 한 뼘 탱크톱 입고…남다른 섹시美
신현준, 前매니저 '부당 대우' 폭로에 울컥
"위화감 조성" 백종원, 김동준에 버럭…왜?
치어리더, 초미니가 훌러덩 '앗! 속옷 노출'
.
'벌써 4승' KT 루키 소형준 "데뷔전 떠올리며 던졌다" [MD인터뷰]
20-06-03 21: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이후광 기자] KT 소형준이 벌써 시즌 4번째 승리를 따내며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KT 위즈는 3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4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시즌 11승(14패)째를 신고했다.

루키 소형준이 승리의 주역으로 우뚝 섰다. 소형준은 이날 선발투수로 나서 7이닝 2피안타 3볼넷 2탈삼진 무실점 96구 호투로 시즌 4승째를 챙겼다. 7이닝은 종전 6⅓이닝을 넘어선 한 경기 개인 최다 이닝이며, 데뷔 첫 무실점 투구로 첫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완성했다.

소형준은 경기 후 “그 동안 승리
를 챙기긴 했지만 내용이 썩 좋지 않아 부정적인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신인의 패기를 갖고 데뷔전을 생각하고 던진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소형준은 5월 8일 데뷔전이었던 잠실 두산전에서 데뷔 첫 승을 챙긴 기억이 있다.

체인지업의 비중을 늘린 게 호투로 이어졌다. 소형준은 “이전 경기보다 변화구 비중을 늘렸고, 그 중 체인지업을 주로 활용했다. 그러면서 직구가 살아났다”며 “장성우 선배가 직구 비중이 높아 체인지업을 늘리면 좋을 것 같다고 하며 사인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이날 최고의 장면은 3회 2사 만루 위기서 두산 4번타자 김재환을 3구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것. 소형준은 “만루 상황이라 볼카운트를 유리하게 가려고 했다. 스트라이크 존에 공격적으로 자신감 있게 던지려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4승 중 2승을 두산 상대로 따냈다. 소형준은 “앞으로 두산을 만나면 자신감이 생길 것 같다”고 웃으면서도 “그래도 오재일 선배는 부담이다. 유인구를 던져도 반응이 없다. 조용하게 무서운 타자다”라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아무래도 엔트리 내 이강준, 강현우, 천성호 등 동기들이 무려 셋이나 있는 것 역시 투구에 도움이 된다. 소형준은 “서로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한다. 각자 파이팅하면서 도움이 된다”고 미소를 보였다.

[소형준. 사진 = 수원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수원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열애설 부인 노민우, 日 극비 데이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34)가 일본 스타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의 핑크빛 스캔들이 재점화됐다. 일본 주간 잡지 프라이데이는 9일, 열애 특종이라면서 '아야세 하루카, 한류 스타 노민우 생...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