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서형 "신뢰 깨져"vs소속사 대표 "욕설"
진성, 유재석에 "성의 표시라도 해주길"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최초고백
이영표 "최근 안정환 '미쳤나' 생각" 왜
하의는?…눈을 의심케 하는 배트걸 의상
이휘재 "子 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
함진마마, 혜정 훈육법에 분노 "못 보겠다"
'실망감↑' GD, 반려견 논란엔 침묵 하더니…
.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스틸컷 공개… 긍정 파워 가득 싱글맘 변신
20-06-02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종합편성채널 JTBC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이하 '우리사랑')가 기분이 좋아지는 긍정 에너지 송지효의 첫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보는 내내 가슴이 두근댈 인생 로맨스는 물론이고, 송지효의 로코 귀환으로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우리사랑'이 2일 활기찬 기운이 넘실대는 첫 스틸을 공개하면서 모두의 기대감을 완벽히 충족시키고 있다.

송지효는 싱글맘이자 영화사 프로듀서 '노애정'으로 분해 보기만 해도 기력이 샘솟는 긍정 파워를 전할 예정이다. 언제 어디서나 다 잘 될 거란 믿음으로
맡은 바 최선을 다해온 애정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바로 영화. 오늘 공개된 스틸컷은 바로 애정이 '애정하는' 영화를 위해 달려온 인생을 한눈에 보여준다.

영화관 알바는 물론 숱한 영화사 면접까지, 애정은 그토록 선망하는 영화 업계에 발을 들여놓기 위해 안 해본 것이 없다. 초롱초롱한 눈망울과 밝은 미소 그리고 불끈 쥔 두 주먹에선 그녀가 영화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그 진심이 여실히 느껴진다. 그렇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칠전팔기로 달려온 결과, 드디어 영화사 프로듀서의 기회를 얻는다. 투자 유치를 위한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는 애정에게선 프로다운 면모마저 느껴진다.

그러나 이런 긍정 파워도 통하지 않는 분야가 있었으니, 바로 '애정사'. 사랑 받고 살라며 지어진 이름 '애정' 앞에 붙은 '노'란 성 탓인 걸까. 무려 14년째 독수공방, 'No애정'의 삶을 살고 있다. 그런데 어느 날, 사랑 따위는 없다고 굳게 믿고 있는 그녀 앞에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는 '놈놈놈놈'이 나타나 애정의 마음을 얻어 보겠다고 고군분투할 예정이라고. 4대 1 로맨스의 중심에 선 '노애정'의 인생이 어떻게 뒤바뀔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먼저 "촬영 현장에서도 긍정 파워로 가득 찬 송지효는 밝고 명랑한 노애정 그 자체라 그녀가 아닌 다른 배우는 생각할 수 없었다"라고 엄지 손가락을 추켜 세웠다. 이어 "그녀의 긍정 매력에 네 명의 놈들을 비롯, 시청자들까지 빠져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 자신한다. '우리사랑'에서 송지효가 선보일 불가항력의 매력과 한층 깊어진 연기 내공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오는 7월 8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 = JTBC 스튜디오, 길 픽쳐스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눈물고백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