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서희, 집행유예 중 마약 양성" 보도 나와
'이런 모습 처음' 이태곤, 윤보미 위해서…
"열애설 부인한 노민우, 日서 극비 데이트"
라미란 "결혼 후 자다가 소변" 역대급 고백
클라라, 한 뼘 탱크톱 입고…남다른 섹시美
쇄골 따라 새긴 타투…태연, 신비로운 매력
신현준, 前매니저 '부당 대우' 폭로에 울컥
"위화감 조성" 백종원, 김동준에 버럭…왜?
.
[종합] 슈가, "코로나가 가져다준 행운" 발언 뒤늦게 논란…짐존스 연설 사용 사과 이어 구설
20-06-01 11: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가 사이비 종교 교주 짐 존스의 연설을 노래에 삽입한 논란으로 사과한 가운데, 슈가의 코로나19 관련 발언까지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슈가는 최근 V라이브에서 팬들과 소통하던 중 신보에 노래를 "10개 꼭 채워서 내고 싶었다"는 얘기를 하던 중 코로나19를 언급했다. 예정보다 더 많은 음악 작업을 할 수 있었던 것을 두고 "코로나가 가져다 준 행운, '코로나 때문에'가 아닌 '코로나 덕분에'. '대취타'. 아마 투어를 하고 있었으면 뮤직비디오도 못 찍었겠죠"라고 말한 것.

전후 맥락상 슈가의 발언은 당초 계획돼 있던 일정들이 무산되며 준비하던 신보 작업의 결과물도 달라졌다는 의미로 한 것인데, 여러 네티즌들은 '코로나가 가져다 준 행운', '코로나 덕분에'란 표현 자체가 발언의 파급력이 큰 연예인으로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앞서 슈가는 미국의 사이비 종교 교주인 짐 존스의 연설을 노래 '어떻게 생각해?'에 삽입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짐 존스의 연설이 삽입된 것과 관련 "해당 곡의 트랙을 작업한 프로듀서가 특별한 의도 없이 연설자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곡 전체의 분위기를 고려해 선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빅히트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를 검수하는 자체 프로세스를 통해 사회, 문화, 역사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내용을 확인하고 있지만, 모든 상황을 이해하고 그에 맞게 대응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음을 경험하고 있다"며 "이번 경우에는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고 이와 관련된 역사적, 사회적 상황에 대한 이해도 부족했다"고 말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슈가의 짐 존스 연설 삽입 논란에 대해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거나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문제점을 확인한 이후 해당 부분을 즉각 삭제하여 재발매했다. 아티스트 본인도 생각하지 못한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에 대해 당혹스러워하며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사과했다.

다만 슈가의 코로나19 관련 발언에 대해선 1일 오전 11시 현재까지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V라이브 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열애설 부인 노민우, 日 극비 데이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34)가 일본 스타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의 핑크빛 스캔들이 재점화됐다. 일본 주간 잡지 프라이데이는 9일, 열애 특종이라면서 '아야세 하루카, 한류 스타 노민우 생...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