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서희, 집행유예 중 마약 양성" 보도 나와
'이런 모습 처음' 이태곤, 윤보미 위해서…
"열애설 부인한 노민우, 日서 극비 데이트"
라미란 "결혼 후 자다가 소변" 역대급 고백
클라라, 한 뼘 탱크톱 입고…남다른 섹시美
쇄골 따라 새긴 타투…태연, 신비로운 매력
신현준, 前매니저 '부당 대우' 폭로에 울컥
"위화감 조성" 백종원, 김동준에 버럭…왜?
.
'흑인 사망사건'에 농구황제 조던 "고통·분노·좌절"
20-06-01 11: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고통과 분노, 좌절을 느낀다."

'농구황제'이자 NBA 샬럿 호네츠 구단주 마이클 조던(58)이 최근 미국에서 벌어진 '플로이드 사망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지난달 25일(이하 한국시각) 백인 경찰 데릭 쇼빈(44)이 무릎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목을 눌러 숨지게 했다.

이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경찰의 과잉진압과 인종차별을 규탄하는 목소리
가 커지고 있다. 흑인이지만, 미국 체육계에서 영향력이 높은 조던도 공식 성명을 통해 한 목소리를 냈다.

1일 NBC스포츠에 따르면, 조던은 "깊은 슬픔에 빠졌다. 진실로 고통 받고 있다. 분명히 화가 난다"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모든 사람의 고통과 분노, 좌절에 공감한다. 우리는 서로의 말을 귀담아 들어야 하고, 동정심과 공감을 보여야 하며, 분별 없는 잔인함에 결코 등을 돌리지 말아야 한다. 불의에 맞서 평화적인 표현을 지속하고 책임감을 요구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조던은 "우리의 통일된 목소리가 우리의 지도자들에게 법을 바꾸도록 압력을 가할 필요가 있고,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투표를 통해 시스템의 변화를 만들 필요가 있다. 모두의 정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조던은 "플로이드의 가족과 인종주의와 불의의 행위를 통해 잔인하고 분별 없이 끌려 다닌 많은 사람과 마음을 나누고 싶다"라고 했다.

[마이클 조던.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열애설 부인 노민우, 日 극비 데이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34)가 일본 스타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의 핑크빛 스캔들이 재점화됐다. 일본 주간 잡지 프라이데이는 9일, 열애 특종이라면서 '아야세 하루카, 한류 스타 노민우 생...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