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천안나 "학폭 사실무근" 해명 늦은 이유는?
홍선영, 인신공격 악플 공개→우울 호소
"김학래, 헤어진 이성미·아들 TV 나오면…"
함소원 "진화, 결혼 못 한다 했더니…" 애잔
김연정, 우월 비키니 자태 '그림 같은 몸매'
"최근 사고친 배우 A, 매니저에 갑질" 폭로
전원주 "故 여운계 그리워…사진과 대화"
김호중, 이사한 새 집 공개…반전 침대크기
.
[종합] '한밤' 구하라 친오빠 "기억도 가물가물한 친모, 꼭 이렇게까지 해야 했나" 울분
20-05-28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구하라법이) 통과가 안 돼 참담했고 씁쓸하기도 했다."

부양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을 경우 재산을 상속받지 못하도록 하는 일명 '구하라법'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한 가운데 27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선 가수 고(故) 구하라의 친오빠가 이 같은 심경을 밝혔다.

지난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안의 재추진을 호소했던 구하라의 친오빠는 "처음에는 너무 황당했다. 동생이 어떻게 살아왔는지도 모르는 사람이 상주 복을 입고 동생 지인들한테 인사를 하겠다는 것 자체가 용납이 안 됐다"고 털어놨다.

지난 11월 구하라 장례식장에 20여 년 만에 나타난 친모는 조문하는 연예인들과 사진을
찍는 등 상식 밖의 행동을 보였고 장례식이 끝난 뒤에는 변호사까지 선임해 고인의 재산 상속을 요구했다.

구하라의 친오빠는 "꼭 이렇게까지 해야 했나. 저나 동생이나 기억에도 가물가물하다. 동생은 9살이었고, 저는 11살이었다"며 "하라에게 해주신 것도 없으신데 그렇게까지 요구할 줄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배우자 없이 사망한 자식의 재산은 현행법상 부모가 절반씩 상속받게 돼 있다. 이에 구하라의 친오빠는 친모의 상속권보다 자식들의 성장에 도움을 준 아버지의 기여분을 우선해달라는 소송을 낸 상황. 구하라의 친오빠는 "너무 억울해 죽고 싶단 생각이 몇 번 들 때도 있었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 3월 유족들은 법적대리인을 통해 구하라법 입법 청원을 했다. 보름 만에 10만명 이상 동의를 얻어 자동 회부됐지만 20대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서영교 국회의원은 "부양의 의무라는 게 구체적으로 어떻게 나눠지는가 좀 더 심도 깊게 여러 사례들을 검토하면서 가기 때문에 그런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구하라의 친오빠는 "(법이 제정되어도) 저희에겐 적용이 안 된다고 들었다"며 "이 법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이 이와 같은 아픔을 안 겪었으면 좋겠다는 심정으로 발의를 했으니 많이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달라"는 당부의 말을 남겼다.

한편 제작진은 구하라 친모 측을 수 차례 접촉했지만 입장을 들을 수 없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학래, 이성미·아들 TV에 나오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김학래의 아내 박미혜가 30여년 만에 남편의 전 여자친구인 개그우먼 이성미와 아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박미혜는 "상처가 되는 일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