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풍문쇼', "정은채·정준일 불륜설 실체 알아보니…"
20-04-28 06: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정은채와 가수 정준일의 10년이나 늦게 세상에 드러난 불륜설 전말과 루머의 진실이 공개됐다.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정은채, 정준일의 불륜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박수홍은 "10년 전 불륜설이 화제가 된 이유는?"이라고 물었다.

이에 연예부기자는 "지난 16일 SBS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정은채를 본 안티팬이 한 커뮤니티에 '정은채와 정준일이 사귀었다. 당시 정준일은 유부남이었다'는 글을 올린 것이 화두가 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레이디제인은 "안티팬이 10년 전 일을 어떻게 알고 있었던 건지?"라고 물었고, 연예부기자는 "2012년에도 불륜설이 불거졌었다. 정준일이 4년 열애 끝에 결혼한 비 연예인 여성과 파경을 맞게 됐다는 기사가 한 번 떴었는데 이 과정에서 정준일이 불륜을 저질렀다고 하는 전 부인의 폭로글이 올라오면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게 됐다"고 답했다.

이에 이상준은 "전 부인의 폭로 글에 불륜상대로 정은채를 언급한 상황이냐?"고 물었고, 연예부기자는 "정은채가 언급되진 않았는데 전 부인의 폭로글을 보고 네티즌 수사대가 출동한 거지"라고 답했다.

연예부기자는 이어 "두 사람이 알게 된 게 2011년 영화 '플레이'로 추정 되는데, 이게 정준일의 음악에 대한 영화거든. 남자 주인공은 정준일, 여자 주인공은 정은채였다. 이 작품을 하면서 둘이 자연스럽게 친해진 후 정은채가 정준일 콘서트에서 자주 목격돼 두 사람이 연인 관계인 거 같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함소원은 "이건 네티즌 수사대의 추측일 뿐이잖아. 근데 왜 10년 전 불륜 사건이 지금 논란이 된 거냐?"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연예부기자는 "정은채가 활동을 할 때마다 불륜설이 나왔는데 누구도 기사화 하지 않았다. 왜냐면 10년 전 일이기 때문"이라고 입을 열었다.

연예부기자는 이어 "그런데 17일 한 매체가 '불륜 증언을 확보했다'고 표현을 해 보도했다. 근데 증언이라는 것이 정은채 측근이 '두 사람이 사귄 건 맞다. 그러나 정은채도 피해자다. 정준일이 유부남인 줄 모르고 만났다'고 얘기한 거다"라고 밝혔다.

이에 박수홍은 "입장 발표에도 정준일이 유부남인 줄 '알았다 vs 몰랐다'로 진실 공방 중이다"라고 알렸고, 연예부기자는 "이게 사실 너무 예민한 문제여서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기 전에 양측에서 합의하는 게 굉장히 중요했을 텐데"라고 입을 열었다.

연예부기자는 이어 "정준일 측에서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한다. 사실 이 말 때문에 지금 논란이 커진 건데 정준일 측이 한 매체에 '정은채가 정준일이 유부남인 줄 알고 만났다'고 얘기를 해버린 거야. 이게 그래서 논란이 된 거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다른 연예부기자는 "내가 이걸 10년 전에 처음 듣고 취재를 좀 했었는데 취재한 바에 의하면 정은채는 몰랐다. 정준일이 정은채를 만나던 당시 군입대를 앞두고 있어 '기다려 달라'고 얘기 하고 싶은데 이혼이 정리가 되지 않은 거야. 마침 이때 쯤 전 부인이 벨기에에서 한국으로 들어와 이혼을 요구하게 됐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어 "전 부인이 폭로 글을 올린 이유는 '나는 앞으로 이혼녀로 평생을 살 텐데 사람들은 정작 정준일이 이혼남이라는 사실을 아무도 모르고 계속 사랑해 줄 것이 아니냐. 나는 그게 너무 억울하다'라는 게 입장이었다"고 추가했다.

[사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은이 "男에 관심 있지만…기능 떨어진다" 연애사 솔직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개그우먼 송은이가 솔직 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송은이는 4일 저녁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320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미운 우리 새끼'를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느냐"라는 물음에 "'참 ...
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가족, “재산다툼 원치 않아”…1살 아들이 상속받아야[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파격적 브라탑 입고 48살 디카프리오와 파티”[해외이슈]
로버트 패틴슨♥수키 워터하우스 4년만에 첫 공개석상, “잘 어울리는 6살차이 커플”[해외이슈]
“생방송 도중 임신한 배 깜짝 공개” 29살 ‘놉’ 여배우, “이제 엄마가 되요”[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