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슬립드레스 수준'…손예진, 너무 아찔한 의상
배영만 "子, 내게 냄새 난다고…" 고백하며 눈물
"태양, 민효린과 헤어지고…" 소름 돋는 증언
'거울 좀 볼까?'…유현주, 필드서도 미모 점검
'보일락 말락'…치어리더, 움직이기도 힘든 초미니
'속옷 끈이 스르륵'…심으뜸, 야릇한 뒤태
'개콘' 몰카범, 왜 자수했나 봤더니…'멍청한 짓'
'국내 복귀설' 김연경, SNS로 현재 심경 고백?
.
'아무도 모른다' 감독 "배우의 독특한 아우라, 김서형만한 사람 없다" (인터뷰)
20-04-06 10: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이정흠 감독이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아무도 모른다'가 후반부로 접어든 가운데, 이정흠 감독이 독보적인 열연을 펼치고 있는 주인공 김서형(차영진 역)을 필두로 류덕환(이선우 역), 박훈(백상호 역), 안지호(고은호 역) 등 주요 인물들의 연기를 극찬하며 애정을 표했다.

이 감독은 "처음 기획 단계부터 여러 인물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구조라 캐스팅 하나하나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캐스팅할 때 모든 배우들에게 '이 드라마는 모든 인물들이 한 번씩 각자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빠지게 된다. 그래서 어떤 회차 이후에는 비중이 현격
히 줄어들 수도 있으니 양해 부탁한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그 단 한 번의 중요한 역할을 위해 무리해서 캐스팅한 배우들이 많은데, 그분들이 너무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시는 덕분에 드라마의 독특한 결이 잘 표현되고 있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차영진 역을 맡은 배우 김서형에 대해서는 "차영진이라는 인물은 예외다. 16회 내내 차영진을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이 들어왔다 빠진다. 그런 면에서 차영진이라는 인물은 이 드라마의 시작과 끝이었고, 그 부담감을 혼자의 힘으로 온전히 버틸 수 있는 배우가 필요했다. 더욱이 차영진은 자기 생각을 말로 표현하는 인물이 아니다. 기존 드라마에서 따르는 대사와 사연으로 주인공을 푸는 일반적 방식으로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인물이었고, 그래서 제한된 틀 안에서의 표현력이나 이미지가 무척 중요했다"라며 차영진 캐릭터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배우 자체의 독특한 아우라를 가진 인물로 김서형 배우만 한 분이 없었다. 아직 본격적인 주연작이 없어서 어디에 구속된 이미지도 없었다. 연기야 워낙 뛰어난 배우인데, 이미지 자체도 오랜 세월 연기만을 해온 '구도자'의 느낌이 있었다. 혼자 모든 일을 묵묵히 감내해 나아가는 인물 차영진의 '구도자'적 면이 김서형 배우와 닮았다고 생각했다. 덕분에 차영진이 곧 김서형인 느낌으로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칭찬했다.

6일 밤 9시 40분 방송.

[사진 = SBS 제공]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양,민효린과 헤어지고…"소름돋는 증언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배우 민효린과의 결혼에 대해 가졌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4일 태양의 유튜브 채널엔 'Ep_6. Crystal clear'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태양은 2017년 4월 입대를 ...
종합
연예
스포츠
'KBO리그 복귀 가능할까?' 강정호, 인천공...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