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슈가도 사과…BTS 샘플링 '美 대학살 사건'
"의지로 치료"…췌장암 4기 유상철 근황
★들도 놀랄 듯…조은숙, 극강 한강뷰 집
38살 영탁, 면허 없는 이유 '상상 그 이상'
무보정도 가뿐…채은정, 수영복 입고 아찔
얼마나 짧길래.…치어리더, 사라진 하의 '헉'
박선영 "친구 남편 외도 알렸더니…" 충격
"알려진 것보다 더"…김연경 연봉 얼마길래?
.
[종합] '미우새' 홍선영, "결혼 축하해" 오해 부른 웨딩드레스…알고 보니 홍자매 데이트
20-03-30 00: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유가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윤시윤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홍진영-홍선영 자매가 웨딩숍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지난 22일 방송된 ‘미우새’ 말미 홍선영이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고, 홍진영이 “예쁜데? 언니 결혼 축하해”라고 말한 장면이 담겼다. 홍선영이 “아니야 별말씀을”이라고 답하고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고 있던 홍진영-홍선영 자매의 어머니가 “우리 딸 예쁘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더해져 홍선영이 결혼하는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실시간 검색어 1위에 ‘홍선영 결혼’ 등이 오를 정도로 폭발적 관심을 받았다.

이와 관련, 홍진영의 소속사 측은 마이데일리에 “홍선영 씨가 결혼을 하는 건 아니다. 방송 콘셉트인 듯하다”며 “자세한 건 방송을 통해 확인을 바란다”고 해명했다. ‘미우새’ 측도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런 만큼 이날 홍진영-홍선영 자매의 방송분에 눈길이 쓸렸다.

이날 웨딩숍에 도착한 홍선영은 “왜 왔는데?”라고 물었고, 홍진영이 “요즘에 SNS 보니까 친구들끼리 웨딩카페 같은 데 가서 웨딩드레스 입어보고 이런 게 많더라고”라고 답했다.

이후 홍진영이 웨딩드레스를 입었다. 홍선영은 동생의 웨딩드레스 자태에 “너무 예쁘다. 어떡하면 좋니”라고 감탄하며 사진을 찍었다.




홍진영은 홍선영에게도 웨딩드레스를 권했다. 이에 웨딩드레스로 갈아입은 홍선영. 홍진영과 홍선영 모두 흡족해했고, 홍선영이 또 다른 드레스로 갈아입었다. 홍진영이 “언니 결혼 축하해”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홍선영도 “아니야 별말씀을”이라고 장단을 맞춰줬다. 이어 “신랑 어딨냐? 신랑 어딨어? 찾아와”라고 덧붙였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사진을 촬영했던 홍진영과 홍선영. 홍선영은 “이거를 다시 태어나게 만들어달라”며 대대적 보정을 부탁했다. 홍진영이 “전체적으로 44사이즈로 만들어달라”고 했고, 홍선영도 “44에서 55반”이라고 첨언했다.

보정을 거쳐 공개된 홍선영의 웨딩드레스 사진은 늘씬하고 아름다운 신부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런 모습을 보고 있던 홍진영-홍선영 자매의 어머니는 “보니까 좋은 사람 만나서 둘이 진짜 갔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우리 선영이가 어렸을 때 유난히도 우리 아빠랑 결혼한다고 했다. 우리 아빠랑 결혼할 거야 우리 아빠 내 거야 하고 나 저리 가라고 했다. 그런 이야기를 아빠랑 같이하면서 웃기도 했다. 언제 이렇게 커서”라며 미소 지었다.

[사진 = SBS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펜션 아냐?…조은숙, 한강뷰 호화 하우스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조은숙이 드라마 세트장 같은 집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JTBC '유랑마켓'에서 조은숙은 자신의 집을 소개했다. 아파트 임에도 한강뷰 테라스 등 독특한 구조를 갖춘 조은숙의 집을 본 서장훈은 "여기는 아파트라고 하기...
종합
연예
스포츠
나태주 "최근 유튜브 시작, 트롯 콘텐츠로 ...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