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게 뭐야'…정유나, 전면이 뻥 뚫린 수영복
"父 아파트 9채 날려"…함소원, 짠순이 된 이유
송가인 돌직구에 백종원 당황…무슨 일?
'현아가 더 좋아해'…♥던 볼 향해 뽀뽀 쪽
실제 '머슬커플'의 19금 화보…수위 장난없네
'노골적이야'…김이슬, 가슴 드러낸 채 아찔샷
진성 "4년 전 림프종 혈액암, 요즘엔…" 어쩌나
故 구하라 오빠 "동생 재산 생각보다 많지 않아서…"
.
박지윤·최동석, 여행사진 논란→'뉴스9' 하차 요구→"처신 반성" 사과 [MD이슈]
20-03-26 13:1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여행을 다녀와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KBS는 26일 오전 KBS 시청자상담실을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BS는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 여행을 다녀온 사진을 게재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언급했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닌 것이 아닌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후 박지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불편러들이 왜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박지윤의 부적절한 대응을 지적했고, 박지윤은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계속 되자 박지윤은 해명글을 올렸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도 비난의 화살을 피할 수 없었다. 네티즌들은 최동석 아나운서가 뉴스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강조했지만, 자신은 지키지 않고 있었다며 그를 비판했다. 이와 함께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의 KBS 1TV '뉴스9' 하차를 요구하기도. 이후 KBS가 최동석 아나운서의 입장을 전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한편 최동석은 지난 2004년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지난해 11월 '뉴스9' 메인 앵커로 발탁됐다. 그는 2009년 박지윤과 결혼식을 올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KBS 제공, KBS 홈페이지 캡처]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가인 돌직구에 백종원 '깨갱'…무슨 일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백종원의 음식에 거침없는 평가를 내렸다. 2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파를 이용한 새로운 메뉴로 진도 농민들을 위한 특별한 미식회를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가격 폭락으로 대파를 ...
종합
연예
스포츠
유산슬, 송가인과 듀엣송으로 3개월 만에 기...
방탄소년단, 코로나19 여파로 북미투어도 연기 [MD동영상]
'에이미 말이 사실?' 휘성,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진실은? [MD동영상]
문에스더, 송유진과 열애中…사진 속 과감한 스킨십 눈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이터널스’ 배우, 美 비버리힐스 텅빈 거리 인증샷 “으스스하다”[해외이슈]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 완치, LA집으로 귀가 “기쁨의 환한 웃음”[해외이슈]
중국 영화관 또 다시 폐쇄 “긴급 명령”, 코로나19 다시 기승 부리나[해외이슈]
美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 사망, 향년 69세 “깊은 슬픔” 애도 물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