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반백수 생활, 16kg 쪄" 케이윌 근황…깜짝
송승헌 "서지혜, 김태희보다…" 미모 극찬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조권 "군복무 당시 母 피부암, 김혜수 덕에…"
SF9 다원, 무성의 릴레이댄스 사과 "경솔"
설하윤 '썩어버릴 관계' 글 사정 알고보니
이윤지, 둘째딸 수중분만 과정 최초 공개
누구?…송창의, 걸으며 방귀까지 '아내 질색'
.
[종합] 조주빈, 윤장현 전 광주 시장에 "좋은 자리 주겠다" 접근…3천만 원 받아 ('SBS 8 뉴스')
20-03-26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착취 영상을 촬영하고 텔레그램을 통해 퍼뜨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윤장현 전 광주 시장에게 청와대 실장, 판사라는 이름으로 접근한 사실이 밝혀졌다.

25일 방송된 SBS 'SBS 8 뉴스'에선 "경찰 조사 과정에서 조주빈의 사기 행각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는 좋은 자리를 주겠다고 제안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조주빈은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지난해 9월 접촉했다. 윤 전 시장은 당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범에 속아 금품을 건넨 혐의로 2심 재판을 받고 있던 중이었다.

조주빈은 윤 전 시장에 "내가 '청와대 최 실장'인데 재판으로 고생이 많으니 배려해주겠다"며 연락을 했고, 심지어 서울의 한 단체장 자리를 알아봐 주겠다며 수고비까지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조주빈은 새로운 인물로 둔갑해 자신이 '판사'라고 속인 뒤 "재판을 잘 처리해주겠다"며 윤 전 시장에게 대가를 요구했다. 동시에 윤 전 시장은 방송에 출연시켜 억울함을 풀어주겠다는 조 씨의 제안을 받고 조 씨 일당과 JTBC 사옥을 방문하기도 했다.

여기서 조 씨 일당이 손석희 사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본 뒤 돈을 건네게 됐다고 윤 전 시장 측근은 전했고,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3천만 원가량을 조 씨에게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윤 전 시장은 '박사방' 운영진인 공익근무요원이 확보한 개인정보로 접촉을 시작했기 때문에 이러한 사기 행각을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윤 전 시장을 불러 조 씨의 사기 행각을 확인할 방침이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원희, 아픈 가족사 최초 고백 '눈물'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