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더워 인상 쓰던 안소현, 카메라 보더니…
AOA 지민 집 공개…언뜻 봐도 초럭셔리
女가수 공연 중 돌발상황, 19禁 위기 '헉'
"피해 준다"…'도시어부' 도중 싸움 발생
"성매매알선+감금" 고발당한 여배우 누구
경기하다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현아, 초미니 입고 책상에 털썩 '과감해'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
[종합] '나대한 日여행 동반' 여자친구도 SNS 삭제…#연봉 1억 #커플 예능·마리텔 출연
20-03-03 09:5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국립발레단 발레리노 나대한이 코로나19 자가격리 조치를 어기고 일본을 다녀와 거센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여행에 동반한 여자친구 역시 화제의 중심에 섰다.

국립발레단은 2일 공식 홈페이지에 "현재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이 자가격리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일본 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이는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으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을 저지른 것으로 예술감독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저희 국립발레단은 내부 절차를 거쳐 해당 단원에 대한 징계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라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14~15일 국립발레단은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진행, 이 직후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공연에 임한 단원 모두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내렸던 바.

그런데 Mnet '썸바디1' 출신으로 유명세를 탔던 나대한이 이 기간 자신의 SNS에 일본 여행 인증샷을 게재하며 문제의 단원으로 밝혀진 것이다. 나대한 또한 해당 공연에 참여하며 자가격리 대상이 됐으나, 이를 어기고 여행을 다녀왔다.

특히나 나대한은 사태의 심각성을 망각한 채 여행 사실을 버젓이 자랑하며 비판 여론을 키웠다.

나대한은 2일 연예 매체 텐아시아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죄송하다. 지금 어떤 말을 하는 것도 옳지 않은 것 같다"라고 사과했지만 이틀째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여행에 동반한 여자친구 최 씨에 대해서도 관심이 이어졌다.

최 씨는 나대한이 논란으로 SNS를 폐쇄하는 상황에서도 SNS에 카페 인증샷 등을 게재하며 활동했지만, 결국 자신에게까지 논란이 번지자 인스타그램을 닫았다.

최 씨는 현재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한 꽃가게를 운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 역시 다수의 예능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지난 2014년 KBS 2TV '두근두근 로맨스30'에 출연해 "연봉이 1억 원"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SBS '한밤의 TV연예',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사진 = 나대한 인스타그램,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둘째이모 김다비, 공연 중 치마가…경악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가 공연 중 치마가 벗겨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둘째이모 김다비로 활약하고 있는 김신영이 특별한 인생 이모로 나섰다. 이날 김다비는 대...
종합
연예
스포츠
장근석, 군 대체 복무 마치고 소집해제…소...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붕어빵 딸 공개 “놀라워라”[해외이슈]
"성대한 웨딩마치 추억 소환"…미란다 커, 연하 재벌 남편과 결혼 3주년 자축 [해외이슈]
원더우먼 VS 캡틴마블,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