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내 침대 위에서…" 씨잼, 파격 럽스타그램
이천희 "가구 사업, 이효리 덕분에 대박"
이경규, 딸 예림 얘기에 급 싸늘…왜?
유명 여가수, 일본서 노숙자 된 사연 '충격'
'시선은 한 곳에'…정우주, 압도적 몸매
신재은, 속옷만 입고 침대서 아찔 포즈
'주체가 안돼'…최소미, 비집고 나오는 볼륨
해쉬스완, 미모의 승무원과 열애…여친 알고보니
.
데뷔 7년차 레드벨벳, 올해가 더 기대되는 이유 [이승록의 나침반]
20-01-27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 진화한 레드벨벳, 아름답고 참 슬픈 노래야 '사이코'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은 새로운 단계로 진입했다.

레드벨벳의 '사이코(Psycho)' 활동은 마무리됐으나, '사이코'가 남긴 강렬한 잔상은 2020년에도 이어질 수밖에 없다. 이어져야만 한다.

'사이코'는 '레드'와 '벨벳'의 경계를 파괴하면서도 그 위에 완벽하게 조화로운 영역의 탄생을 알린 곡이기 때문이다.

데뷔 초 '레드'와 '벨벳'으로 콘셉트를 선명하게 갈랐던 레드벨벳이다. '레드'가 발랄하게 통통 튀며 예측할 수 없는 전개의 노래들이라면 '벨벳'은 우아하고 부드러운 멜로디의 노래들이었다. '레드'는 때로 심술궂고 '벨벳'은 차분하고 따스한 감성이었다.

'덤덤(Dumb Dumb)', '루키(Rookie)', '빨간 맛'(Red Flavor) 등이 '레드'라면, '비 내추럴(Be Natural)', '오토매틱(Automatic)' 등은 명확하게 '벨벳'으로 분류할 수 있는 곡들이었다.


하지만 '사이코'는 서서히 서로를 끌어당기던 '레드'와 '벨벳'이 서로의 경계를 허물고 결국 '레드벨벳'이란 하나의 완성체에 다다른 곡이었다.

일각에선 '사이코' 역시 '벨벳'의 연장선으로 보는 시선도 있지만, 초창기 '오토매틱' 등의 '벨벳' 곡들을 떠올려 보면 '사이코'를 온전한 '벨벳'으로 단정할 수는 없을 것이다.

특히 '사이코'와 마찬가지로 '벨벳' 쪽에 섰으나 '레드'의 경계에도 걸쳐 있던 '배드 보이(Bad Boy)'와 비교하면, '사이코'는 더 유의미한 확장을 이룬 노래라고 할 수 있다.

레드벨벳은 '사이코'를 통해 '배드 보이'보다 훨씬 묵직한 사운드로 '벨벳'이 나아갈 수 있는 영역을 더 어둡고 둔탁하게 넓혔으며, 반면 후렴구에서 몰아치는 멜로디는 기존 '레드' 영역이 자아내던 긴장감을 한층 솟구치게 하면서도 가볍지만은 않되 품격이 있게 몰아갔다.

분명히 '레드'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벨벳'이라고 할 수도 없는, 그런 노래가 '레드벨벳'의 '사이코'인 것이다. 마치 '사이코' 노랫말 같은 노래다. "우린 아름답고 참 슬픈 사이야. 서로를 빛나게 해. 마치 달과 강처럼 그리곤 또 껴안아." 닿을 수 없을 것만 같던 '레드'와 '벨벳'이 서로를 껴안아 비로소 아름답고 슬픈 노래가 탄생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경규, 딸 예림 얘기에 급 싸늘…왜?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한끼줍쇼'에서 개그맨 이경규가 딸 이예림을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한끼줍쇼'에서는 분당구 운중동에서 한끼에 도전하는 김혜윤과 SF9 로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규는 로운에게 격한 애...
종합
연예
스포츠
우다비 "'덕생일지'통해 성장하는 계기 되었...
MCND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아쉽지만 안전이 최우선" [MD동영상]
'데뷔' MCND, 퍼포먼스 맛집 열렸다 '아이스 에이지' 첫무대 [MD동영상]
'덕생일지' 네이처 소희 "나도 보리처럼 소심해, 트리플 A형!"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컨테이젼’ 기네스 펠트로, 코로나19 마스크 착용 “손 자주 씻어요”[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파워풀 댄스 실력 “웃지 마세요”[해외이슈]
스티븐 스필버그 ‘인디아나 존스5’ 하차, ‘로건’ 제임스 맨골드 연출[해외이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소니, MCU 탈퇴 놀라운 아이디어 있었다”[해외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