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오창석 아닌 男과…이채은, 웨딩화보 공개
깜짝이야…한예슬, 너무 아찔한 원피스룩
"리드를…" 함소원, 부부관계까지 고백
전진, ♥류이서와 단란 "같이 씻어"
한라산이 한 눈에…제아, 제주 집 공개
안철수 "외동딸에 미안한 마음" 왜?
"김학래, 결혼 직후 외도·도박·빚보증"
김도우 "아이돌 시절, 아내 호텔로…" 충격
.
이미래-김갑선-임정숙, 웰컴저축은행 웰뱅 LPBA 챔피언십 8강 진출
20-01-25 15: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프로당구협회(PBA)는 "PBA투어7차전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의 LPBA 8강 진출자가 확정됐다"라고 25일 밝혔다.

LPBA 역대 우승자중 김갑선, 임정숙, 이미래가 8강 진출을 확정 지으며 챔피언의 자존심을 지켰다.

특히 두 역대 챔피언의 경기로 화제를 모은 이미래와 강지은의 경기에서 이미래는 세트스코어 2-1(11-7, 8-11, 9-5)로 강지은을 제압, 8강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후 이미래는 "강지은은 내가 생각하는 최고의 선수 중 한명이기 때문에 이번 경기도 고전하리라 생각했지만 기대가 되기도 했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3세트 마지막 이닝(11이닝)에 주력 손이 아닌 왼손으로 플레이 한 것에 대해서 "오늘 팔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2세트부터 팔을 바꿀까 고민 했는데 아무래도 주력 손이 풀려야 마음이 풀리다 보니 팔을 바꾸지 않고 플레이 했다. 3세트 마지막 이닝에는 내가 뒤쳐지는 상황인 듯해서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자는 마음으로 손을 바꿔 경기했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가영과, PBA 출범 초창기부터 우승후보로 꼽힌 김보미의 경기에서는 김보미가 세트스코어 2-1(11-9, 10-11, 9-6)로 김가영을 누르며 8강 진출에 합류했다.

경기 종료 후 김보미는 "(김)가영 언니가 디펜딩 챔피언이기도 하고 워낙 선배님이라 생각을 많이 하고 쳤다. 초반부터 긴장을 많이 했는데 조금씩 기회가 왔던 것 같다"라며 "기에 눌리면 끝이라고 생각해서, 언니의 기에 눌리지 않으려고 많이 애를 쓴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우승 후보로 꼽힌 것에 대해서는 "PBA 출범 초기부터 많은 분들이 나라는 선수에 대한 기대가 많았고 우승 후보라고 주목 했던 것에 내가 많이 부담과 긴장을 한 것 같다"라며 "이번 대회는 오히려 다음 대회인 파이널 진출만을 바라보며 경기했더니 오히려 스트레스도 없고 편하게 경기 할 수 있어 결과도 잘 나온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역대 우승자 중 3명이 8강 진출에 성공 한 가운데 웰컴저축은행 웰뱅 LPBA 챔피언십 8강 경기는 25일 오후 4시 30분부터 세트제로 동시에 치러질 예정이다.

한편, 이번 대회는 SBS스포츠와 빌리어즈TV에서 동시 생중계할 예정이며, 전경기는 PBA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된다.

[이미래(첫 번째 사진), 김보미(두 번째 사진). 사진=PBA 제공]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밤엔…" 함소원, 부부관계까지 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함소원이 18세 남편 진화와 ‘낮불밤에’(낮에는 불화 밤에는 에로)라고 밝히며 결별설, 불화설을 일축했다. 28일 밤 방송된 채널A&SKY ‘애로부부’에 함소원이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오늘 ‘애로부부’에 19금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차기 美 대통령 조 바이든 지지” 선언…트럼프와 대립각[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007 제임스 본드 미치도록 하고 싶다” 톰 하디와 경쟁[해외이슈]
시에나 밀러 “故 채드윅 보스만, 자신의 돈 깎아 내 출연료 올려줬다” 뭉클[해외이슈]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첫 아들 얻어, “아이 이름은 리버 피닉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