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형빈♥정경미, '오작교' 신봉선에 이제와서…
'예능 출연'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정면돌파
"야 XXX!"…하하, 김연경에 도발 멘트 작렬
씨엘 父의 독특한 교육법 "자퇴 통보에…"
치어리더 실물 체감샷…'허리 굵기 실화야?'
'살 안 찌는 체질' 이하얀, 128kg 된 이유
"토트넘, 손흥민으로 한국에서 '장사' 잘 해"
"자랑은 뉴스로"…구본길, 은근 연애 고수네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김강우와 다시 한번 함께 하고파" [MD인터뷰①]
20-01-27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정웅인(49)이 조여정과 김강우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밝혔다.

정웅인의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종영 인터뷰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정웅인은 '99억의 여자'에서 아내 정서연(조여정)을 향한 집착과 소유욕으로 가득 찬 소시오패스 홍인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스태프들, 감독님, 작가님 다 고생 많으셨어요. 대본 리딩 때 제가 '지상파를 살려보겠다'고 했어요. 지상파가 약간 침체된 분위기였죠. '99억의 여자' 전에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이 그렇게 잘 될 줄은 몰랐어요. 우리 드라마가 그 배턴을 받았고 좋은 드라마를 하게 돼 기뻐요. 조여정, 김강우, 오나라, 이지훈 같은 좋은 동생들을 만나 기분이 좋고 양현민, 김도현, 서현철 등 배우들한테도 너무 감사해요."


"좋은 상대 연기자를 만나는 것은 복이다. 가장 큰 부분이고 절실하게 느꼈다"는 정웅인. 그는 '99억의 여자'를 통해 조여정과 김강우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여정 씨는 세계적인 배우가 됐어요. 너무 고마운 게 감성적인 연기가 아닌 힘으로 가하는 물리적인 연기를 하는 걸 잘 받아줬어요. 오히려 자기가 더 욕심내서 '한 번 더 하자', '세게 해달라'고 이야기하더라고요. 그리고 너무 작아요. 손도 말랐고 잘못 만지면 부러질 것 같았죠. 머리채를 만지는 장면도 조심스럽게 촬영했어요. 조여정 씨는 '오빠랑 나랑 초반에 드라마를 잡아야 한다'는 각오가 대단했어요. 연기 투혼이었죠. 나중에 다시 한번 꼭 만나고 싶은 배우 중 하나예요."

이어 강태우 역을 맡은 김강우에 대해 "이번 작품에서 액션과 멜로를 동시에 다 해야 해서 고생을 많이 했다"며 "액션을 워낙 잘하는 친구다. 나이가 있고 자녀가 있는데 이 작품이 마지막인 것처럼 하더라. 열심히 하는 모습에 놀랐고 김강우에게 많이 배웠다. 다음에 영화 같은 장르에서 붙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와 함께 이재훈 역의 이지훈에 대해서는 "너무 애교스럽다"고, 윤희주 역의 오나라에 대해서는 "발이 넒은 사람이다. 커피차가 엄청났고, 제가 볼 때 역대급이었다. '나는 하나도 없는데 이것도 복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99억의 여자'는 방송 초반 강렬한 스토리와 긴장감을 자아내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다소 엉성한 전개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정웅인도 이 점이 아쉽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여러 인물이 중간에 투입이 되고, 어떤 인물이 잠깐 왔다가 혼돈을 주고 사라져야 한다. 그런데 그 인물이 마지막까지 가다 보니 혼돈이 됐고, 끝에 몰려서 마무리 되는 상황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처음에 드라마가 대본에 힘을 주고, 방송을 보면서 바꾸는 경향이 있다. 귀엽게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웃어 보였다.

[사진 = 큐로홀딩스매니지먼트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정면돌파 '헉'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여배우 스캔들을 간접 해명했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대선주자 빅3 특집 2편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연했다. 이날 이재명은 "제가 정말 다행인 건 부모님에게 ...
종합
연예
스포츠
'음주운전' 리지, 첫 재판서 징역 1년 구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케서방’ 니콜라스 케이지, 만취 상태로 술집에서 쫓겨나…“노숙자인줄”[해외이슈]
겨드랑이 털이 왜? 마돈나 딸, 연이은 당당 노출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동의 없이 ‘1941억 부동산’ 매각 논란[해외이슈]
‘킬빌’ 우마 서먼 “10대 때 낙태했다, 가장 어두운 비밀”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