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윤민수, 박경 음원 논란 저격에 "바이브는 사재기는 하지 않습니다" 반박 [종합]
19-11-26 07: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바이브 윤민수가 박경의 사재기 저격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윤민수는 25일 오후 자신의 SNS에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힌 사진을 게재했다. 또한 그동안 발표했던 바이브의 앨범 재킷 사진 등을 순차적으로 게재했다.

앞서 박경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선후배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사재기 의혹을 꼬집었다.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내용이다.

특히 여러 가수들의 이름을 공개적으로 게시해 저격했을 뿐만 아니라 선배 가수인 바이브의 이름을 공개적으로 언급해 파장이 예상됐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하였고,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미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하였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해당 발언 직후 온라인 상에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하여서도 자료를 취합하고 있으며, 법적 대응 대상이 될 경우 그 어떤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도 이름이 언급된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측이 소속사를 통해 강경대응 의사를 전했다.


대중은 박경이 실명을 언급한 것은 경솔한 처사였다는 비난과 함께, 그동안 누구도 제대로 말하지 못했던 사재기 의혹을 공론화 시킨 것에 대해 통쾌하다는 응원 등 각양각색의 반응이 공존했다.

박경은 사재기 저격후 25일 밤 방송된 MBC FM4U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 생방송에서 "주말 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이 시간에는 '꿈꾸는 라디오' DJ로서 오늘 방송을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며 별다른 사과없이 짧은 심경을 전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윤민수 인스타그램]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돈스파이크, 교도소 예능서 엄마 울려놓고 마약이라니 [이
가수 겸 작곡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의 필로폰 마약 사건은 그 자체로도 충격적이지만, 대중을 기만한 돈스파이크의 뻔뻔한 이중성이 가장 경악스럽다. 경찰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여성 접객원 등과 서울 강남 일대에서 ...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