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167cm·54.9kg' 강예빈 "최고 몸무게 경신"
야옹이 작가, '수술 의혹' 부른 극강 골반
양준일 "前부인 딸 내 자식 아닌 이유는…"
장윤주 "출산→독한 다이어트" 비법 '충격'
"신음 담긴…" 제이미가 받은 충격 영상
천안나 '학폭' 부인…피해 주장 폭로 추가
치어리더, 아찔한 치마 길이 '상의보다 짧아'
"김학래, 헤어진 이성미·아들 TV 나오면…"
.
[프리미어12] 이틀 연속 주루사 찬물, 의욕만 앞섰던 김경문호
19-11-17 22: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이후광 기자] 의욕만 앞섰던 김경문호다. 일본과의 수준 차를 절감하며 아쉽게 대회 2연패에 실패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5로 패했다. 4년 전 초대 대회 챔피언인 한국은 이날 결과로 대회 2연패에 실패했다. 슈퍼라운드서 대만, 호주를 제치며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은 획득했다.

한국 야구는 객관적 전력 상 일본 야구보다 한 수 아래로 평가된다. 일본을 이기기 위해선 평정심을 유지하며 정석에 충실한 플레이가 필요하다. 물론 한일전은 단순히 야구 경기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일본 선수들은 한일전만 하면 한국 선수들의 눈이 달라진다고 말한다. 그렇기에 더욱 침착한 플레이가 요구된다. 그러나 한국은 이날 이기고자 하는 의욕만 앞섰다.

김경문호는 전날 결승전 모의고사였던 일본과의 슈퍼라운드 맞대결에서 뼈아픈 주루사를 당했다. 5회 볼넷 3개로 얻은 1사 만루서 강백호의 우익수 뜬공 때 타구를 미리 예측한 이정후가 홈으로 절반 정도 향한 뒤 타구가 잡히는 걸 보고 급하게 3루로 돌아가 태그업을 시도했다. 이정후는 홈에서 허무하게 아웃됐고, 그렇게 기회가 종료됐다.


단기전이기에 주루사가 더욱 치명적이다. 상대는 우리보다 강한 일본이다. 결승전 신중한 플레이로 2연패를 노려야 했다. 이정후 역시 경기 후 신중한 플레이를 약속했다.

이날 예상 밖 초반 흐름이 좋았다. 1회 요미우리 자이언츠 에이스 야마모토 슌을 상대로 김하성, 김현수가 홈런을 때려냈다. 그러나 양현종이 1회 실점에 이어 2회 야마타 테츠토에게 치명적인 역전 3점포를 맞았다.

한국은 3회 선두타자 김하성이 안타를 치며 곧바로 추가점 기회를 만드는 듯 했다. 그러나 균형을 맞추려는 의욕이 너무 강했다. 김재환의 깊숙한 좌익수 뜬공 때 김하성이 무리하게 2루를 노리다 좌익수의 빨랫줄 송구에 아웃을 당한 것. 앞서 홈런으로 기세를 한껏 끌어올린 일본의 분위기가 더욱 뜨거워진 순간이었다.

한국은 이후 5회 1사 1루에서도 김하성의 헛스윙 삼진과 함께 1루주자 김상수가 런다운에 걸리며 아웃됐다.

단기전에서 주루사 두 번은 승리를 기대하기 힘들다. 결승전과 같은 큰 경기는 더욱 그렇다. 일본에 한 수 아래였던 한국. 침착한 플레이로 경기를 풀어가야 했지만 의욕만 너무 과했다.

[김상수. 사진 = 일본 도쿄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일본 도쿄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준일 "前부인 딸,내 아이 아냐" 단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가수 양준일이 자신을 둘러싼 가정사 루머에 정면 반박, '사이다 대응'으로 눈길을 끌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레어템 특집! 본캐로 로그인하셨습니다' 편으로 꾸며졌...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