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러블리 의상 입은 유현주 몸매…다 가졌네
이효리X윤아, 노래방 라이브 방송→사과문 게재
임수향, 2000:1 뚫은 오디션 작전은?
위키미키 최유정, 미모 정점 찍어 …'대박'
스텔라 민희, 야외 수영장서 인생샷
중학생에게도 선 넘은 김민아, 논란 커지자…
"뚱뚱한 편, 화 많이 내" 폭로당한 백종원 반응
이하늬, 윤계상과 결별 후 첫 근황 "고마워"
.
[프리미어12] 타율 .179 장타 실종, 박병호는 이승엽이 아니었다
19-11-17 22: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이후광 기자] 한국의 4번타자는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 2019 WBSC 프리미어12를 장타 없이 타율 .179로 마감한 박병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5로 패했다. 4년 전 초대 대회 챔피언인 한국은 일본을 넘지 못하며 대회 2연패에 실패했다.

박병호는 KBO리그를 대표하는 4번타자다. 2012시즌 31홈런을 시작으로 올 시즌까지 6시즌 연속 30홈런을 때려냈다. 2014시즌과 2015시즌에는 50홈런 이상을 때려냈다. 올해 투고타저 흐름 속 유일하게 30홈런을 돌파한 선수가 바로 박병호
다.

국가대표에서의 기억도 좋았다. 대표팀에 뽑힐 때마다 우승을 경험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 처음 성인 국가대표로 발탁돼 금메달을 목에 건 뒤 2015년 프리미어12 우승,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일궈냈다.

그러나 이번 대회서 4년 전 초대 대회 8경기 타율 .207의 부진을 씻지 못했다. 박병호의 이번 대회 타격은 전혀 박병호답지 않았다. 오프닝라운드 첫 경기였던 호주전부터 지난 16일 슈퍼라운드 일본전까지 7경기 모두 4번 선발 출전했지만 타율 .208(24타수 5안타) 2타점에 그쳤다. 5안타 모두 단타로, 자기 스윙을 전혀 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김 감독의 박병호를 향한 신뢰는 두터웠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이승엽이 부진을 씻고 귀중한 한 방을 쳐냈듯이 박병호도 살아날 것으로 굳게 믿었다.

그러나 박병호는 이승엽이 아니었다. 이날도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침묵했다. 첫 타석과 두 번째 타석 힘없는 내야땅볼로 물러난 뒤 6회 풀카운트 끝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9회에도 내야땅볼에 그쳤다.

극심한 부진에도 감독의 신뢰, 팬들의 응원이 결승전까지 이어졌지만 4번타자는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 이번 대회를 타율 .179(28타수 5안타)로 마쳤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의 이승엽이 되지 못한 박병호다.

[박병호. 사진 = 일본 도쿄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일본 도쿄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000:1 뚫은 임수향, 합격 비결이…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임수향이 드라마 '신기생뎐' 오디션 비화를 공개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연예 정보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임수향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임수향은 "새로운 드라마를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말문...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작은아씨들’ 글로벌 2억불 돌파, “전세계 극장 재개봉 결과” 주목[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12세 연하 남친과 마스크 쓰고 해변 데이트 “달달”[해외이슈]
K팝 팬들, 노쇼로 “트럼프에 한방 먹였다”…인기 없어서 유세장 안간 것[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