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굶지도 않는데…" 서예지, 소멸각 개미허리
지민 탈퇴한 AOA, 앞날 불투명 '어쩌나'
조세호 감량이 女배우 때문? 실명 고백
한예슬, 센 화장 해놓고…본성 못 숨기네
노현정, 남편 정대선과 결혼식 등장…관심↑
신재은, 새빨간 수영복 입고서…명불허전
도티 수입 위엄 "김숙·전현무 합쳐도 안 돼"
"우울·불안 올 것" 홍선영, 정신건강 위험
.
박용우 "'카센타', 감동으로 시작한 영화…감히 내 작품의 팬 됐다" [MD인터뷰]
19-11-14 11: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박용우가 영화 '카센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박용우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7일 신작 '카센타' 개봉을 앞두고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카센타'는 한국형 생계 범죄 블랙코미디물이다.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박용우)와 순영(조은지)이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아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달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2019)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극 중 박용우는 한 성격하는 국도변 카센타 사장 재구 역을 맡아 오랜만에 충무로 나들이에 나섰다. 지난 2015년 '순정' 이후 4년 만이다.


이날 박용우는 "사실 '카센타'는 처음에 거절하려 했었다. 그래도 작품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 하윤재 감독님을 직접 만나 뵙고 말씀을 드렸다. 그런데 서로 벽을 보고 보고 얘기하는 듯한, 그런 느낌을 받았다. 작품에 대해 각자 생각한 바만 말하고 있더라"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제가 할 말씀은 다 드린 것 같아서 일주일 뒤 저는 그렇게 여행을 떠났다. 그런데 감독님이 메일로 다시 시나리오를 보내주신 거다. 정말 기대도 안 했는데 말이다. 읽어 봤더니 제 의견이 90% 반영돼 있더라. 그래서 반가운 게 아니라, '아 이 사람이 내 얘기를 다 듣고 있었구나' 싶어 감동했다. 그때 서로 자기 말만 한 것 같았는데 제가 이 감독님을 오해하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박용우는 "이런 사람이라면 교류할 수 있겠다 싶어, 감동적으로 시작한 영화다"라며 "개인적으로 결과물이 이 정도로 완성도가 높을 줄은 생각 못했다. 제가 출연했지만 그걸 잊어버리고 감상했다. 저는 두 번 봤는데, 두 번 모두 눈물을 흘렸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재구와 순영 부부가 진짜 지질하게 살지 않나. 그런데 저는 사람은 태생적으로 찌질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본성이 잘 표현돼 있고 치부를 들킨 것 같아서 뭐라 설명할 수 없는, 가슴이 쥐어짜는 듯한 슬픔을 느꼈다. '카센타'만의 싸한 감성이 있는 것 같다. 소름도 끼치고 슬프더라"라고 평했다.

이어 "감추고 싶은 어떤 속내의 슬픔, 저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가 아닌가 싶다. 제가 감히 이 영화에 팬이 됐다"라고 웃어 보였다.

[사진 = (주)트리플픽쳐스]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존재감無" 조세호, 女배우 막말에 상처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전소민에게 호감을 표시했다. 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10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특집'으로 '환생 편'을 진행했다. 스페셜 게스트로는 가수 지코, 선미,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