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서형 "신뢰 깨져"vs소속사 대표 "욕설"
진성, 유재석에 "성의 표시라도 해주길"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최초고백
이영표 "최근 안정환 '미쳤나' 생각" 왜
하의는?…눈을 의심케 하는 배트걸 의상
이휘재 "子 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
함진마마, 혜정 훈육법에 분노 "못 보겠다"
'실망감↑' GD, 반려견 논란엔 침묵 하더니…
.
[프리미어12] 양현종도 '양의지 리드'에 미소 "형이 편하게 해줘요"
19-11-12 07: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이후광 기자] 야구대표팀 에이스 양현종이 이번 대회 두 번째 승리의 공을 포수 양의지에게 돌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의 첫 경기서 5-1로 승리했다. 오프닝라운드 C조 1위에 올라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를 시작한 한국은 2승째를 기록했다.

양현종은 선발투수로 등판해 5⅔이닝 10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오프닝라운드 호주전에 이어 대회 2승째를 챙겼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가운데 실점을 최소화했다. 흔들렸지만 결코 무너지지 않았다. 1회 1사 만루, 2회 2사 2, 3루, 4회 1사 1, 2루, 5회 2사 1, 3루 등 숱한 위기서 관리능력을 뽐냈다. 1실점은 3-0으로 앞선 6회 선두타자 브렌트 루커에게 좌월 솔로홈런을 맞으며 했다.

경기 후 만난 양현종은 “팀이 이겨서 좋다. 호주전보다 컨디션이 조금 떨어졌는데 위기마다 잘 막았다”며 “최소 실점이 목표였고 잘 막아서 다행이다. 타자들이 점수를 내주면서 부담 없이 던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위기마다 포수 양의지를 믿고 던졌다. 국가대표 안방마님 양의지는 이번 대회 4경기 2실점의 숨은 주역이다. 양현종은 “리드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추격을 허용하지 않으려 했다. (양)의지 형 리드대로 구종을 섞어 던진 게 범타로 잘 이어졌다고 말했다.

6회 루커에게 맞은 홈런은 실투라고 인정했다. 예선에서 10홈런을 때려낸 미국의 장타를 잔뜩 경계했던 양현종은 “홈런을 최대한 안 맞으려고 했지만 실투가 들어가며 맞았다. 내가 못 던진 것이기 때문에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양현종은 김경문호의 에이스다. 이미 호주전과 미국전 2승을 챙겼고, 대회 조직위원회와 일본 언론에서도 연일 양현종을 주목하고 있다. 전날 미국 스캇 브로셔스 감독도 “양현종이 위기를 막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칭찬했다. 이에 부담이 될 법도 하지만 양현종은 “의지 형이 워낙 편하게 해줘 부담은 없다. 똑같은 경기라 생각하고 던졌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오는 17일 결승전에 올라간다면 휴식일 상 양현종의 등판이 유력하다. 4일 휴식 후 16일 일본전도 나설 수 있지만 김 감독은 앞서 4선발로 슈퍼라운드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양현종은 “잘 쉬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양현종. 사진 = 일본 도쿄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일본 도쿄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눈물고백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