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서희 데이트 폭력' 연인 정다은 누구?
늘 웃던 김세정, 인상 팍 포착 '짜증 가득'
김건모 초이스 업소 여성, 장지연 닮은꼴?
이용식, 딸 다이어트 사진 공개 '39kg 감량'
한서희X정다은, 母도 응원했는데…충격
치어리더, 심각 하의실종 '아예 안 보여'
정일우·정해인, 알고보니 친척…깜짝 고백
신세계 정용진, 백종원과의 약속 지켰다
.
‘신의 한 수: 귀수편’ 17만 동원, ‘악인전’ ‘범죄도시’ 오프닝 넘었다 “몰입감 액션 대박”[종합]
19-11-08 08: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신의 한 수’ 스핀오프 범죄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개봉 첫 날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올가을 극장가 흥행 판도를 바꾸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이 11월 7일,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개봉 첫 날 관객수 17만 6,076명을 모으며 ‘82년생 김지영’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모두 제치고 압도적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마동석 주연 범죄액션 ‘범죄도시’(2017)의 오프닝 16만 4,409명도 뛰어넘었을 뿐 아니라 2019년 상반기 범죄액션 장르 최고 흥행작 ‘악인전’의 오프닝 17만 5,397명을 경신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전편과는 새로운 시공간 배경으로, 만화책을 찢고 나온 듯한 바둑고수들의 캐릭터, 독특한 도장깨기 방식의 내기바둑 전개가 스크린에서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관객들은 “이 영화가 신의 한 수네”, “권상우씨 정말 노력했네요. 액션도 몸만들기도 정말 멋집니다”, “몰입감 있는 액션신 대박”, “도장깨기로 영화 봐야될 듯, 의미 있는 대사까지 초강수다”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범죄액션 영화다.


한편 같은 기간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6만 9,214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관객수는 283만 1,494명이다. 이같은 추세라면 이번 주말 300만 관객을 돌파할 전망이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건모 초이스 업소여성, 장지연 닮은꼴?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가수 김건모(52)가 유흥업소에 근무하던 매니저 여성을 폭행했을 당시 사건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인물이 등장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선 "김건모 범행 목격자 찾았다"라는 제목으로 실시간...
종합
연예
스포츠
'농부사관학교2' 윤보미 "에이핑크 연습실서...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곽도원의 연기, 예상할 수 없더라" [MD동영상]
이유비·손담비·손지현 '설레임 유발하는 비주얼' [MD동영상]
강기영·이상엽·이종혁 '베스트 스타상에서 빛난 수트핏'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기생충’ 美배우조합상 캐스팅상 후보, '인생은 아름다워' 이후 첫 외국영화 "오스카 청신호"[해외이슈](종합)
크리스 에반스, “봉준호 감독,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남자” 극찬[해외이슈]
‘겨울왕국2’ 대박…디즈니 글로벌 수익 100억불 돌파, “역대 최초”[해외이슈]
“골든글로브 감독상 후보 여성 없다”, 성차별 논란 점화[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