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민호 사랑 덕분?'…연우, 활짝 핀 얼굴
'힙하다 힙해'…화사, 맨살에 넥타이만
"허이재, 성관계 요구男 실명 밝히고 책임져라"
이영지, '걸그룹 뺨친다' 칭찬에 격분…왜
'아찔 그 자체'…치어리더, 슬며시 들린 치마
씨엘, 기저귀 위 꿀타래 칭칭?…파격 패션
김희진 감동 시킨 티파니 선물 "메달 대신"
"빚 일시불로 갚아"…그리, 광고료 얼마길래
"하지원과 윤계상의 감성멜로"…'초콜릿', 티저 공개
19-11-01 17: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하지원과 윤계상이 만났다.

'나의 나라' 후속으로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측이 1일, 아련한 감성을 자극하는 윤계상, 하지원의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윤계상)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뜻한 셰프 문차영(하지원)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후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를 그린다. 2004년 ‘미안하다 사랑한다’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형민 감독과 이경희 작가의 재회는 그 자체로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여기에 윤계상과 하지원이라는 대체불가 라인업까지 더해지며 그야말로 ‘감성 제조 드림팀’을 완성했다. 사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과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낸 이야기 위에 녹여질 두 배우의 감성 시너지가 차별화된 휴먼 멜로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이날 공개된 티저 영상은 이강과 문차영의 눈물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숨을 쉴 수 없는 아픔이 밀려올 때 초콜릿을 먹는다”는 문차영과 “어릴 때 좋아했었는데 언젠가부터 안 먹게 됐다”는 이강의 덤덤한 내레이션은 두 사람의 관계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잊을 수 없는 과거의 파편들이 현재의 두 사람을 엄습하는 듯, 두 사람의 눈물은 각자의 사연을 품고 궁금증을 더한다. 서로 다른 아픔을 안고 마주한 이강과 문차영. 서로에게 서서히 스며들어 가며 위로가 될 수 있을지 짧은 영상만으로도 애틋한 감성을 두드린다.

무엇보다 눈길을 사로잡는 건 ‘초콜릿’만의 차별화된 분위기다. 그림처럼 펼쳐지는 풍광과 찰나의 순간에도 마음을 저릿하게 만드는 윤계상과 하지원의 감정 연기, 그 위로 시처럼 새겨지는 문구들이 ‘초콜릿’만의 달콤 쌉싸름한 감성을 만들어낸다. ‘길을 잃은 적이 있다’, ‘끝도 없는 절망 속에서 그리움을 만났다’는 문구는 윤계상과 하지원의 ‘힐링’ 멜로를 더욱 기대케 한다.

'초콜릿'은 '나의 나라' 후속으로 오는 29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 JTBC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이재,성관계요구男 실명밝히고 책임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허이재가 과거 유부남 배우 A씨로부터 성관계를 제안받고 폭언을 들었다고 폭로한 가운데,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허이재에게 A씨의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지난 13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
종합
연예
스포츠
'오징어 게임' 이정재 "출연 이유? 황동혁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12살 연하남 약혼’ 브리트니 스피어스, 갑자기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왜?”[해외이슈]
‘싸움꾼’ 코너 맥그리거, 래퍼 머신 건 켈리에 주먹 날려…“왜?”[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12살 연하 남친과 5년 열애 끝 약혼 “4캐럿 다이아몬드 자랑”[해외이슈]
벤 애플렉♥제니퍼 로페즈, 베니스 레드카펫서 대놓고 ‘백허그’ 애정행각[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