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적나라한 라인'…제시, 초밀착 보디슈트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전보람, 경직된 표정
개그맨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지금은…" 김호영, 라디오서 성추행 논란 언급
'보여도 괜찮아'…현아, 미니스커트 입고 쩍벌
'내 몸이잖아'…치어리더, 노골적인 가슴 터치
'광란의 밤'…윤아, 이효리 앞 핑클 댄스
전소민, 이상형 아이돌 앞 겨땀 폭발 '민망'
.
'억대 원정 도박' 양현석·승리, 검찰 송치…환치기는 '무혐의'
19-10-31 13: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50) 전 대표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의 혐의에 대해 경찰은 상습 도박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넘긴다. 이른바 '환치기' 혐의는 불기소의견으로 결론 내며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현석과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 기소의견,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불기소의견을 달아 송치할 방침이라고 31일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등의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
달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일명 '버닝썬 게이트'가 터진 이후 받은 의혹이다.

이에 경찰은 공소시효 시한인 2014년 하반기부터 두 사람의 행적을 조사한 결과 이들이 매년 1∼2회꼴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도박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양현석이 도박에 사용한 액수는 수억 원대, 승리는 10억 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각자 원정도박 사실을 시인했다.

그러나 경찰은 '환치기' 혐의는 입증하지 못했다. 경찰 측은 "공소시효 5년 내의 금융계좌 내역과 환전 내역, 미국 법인 회계자료, 미국 재무부에서 받은 관련 자료 등을 분석했지만,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는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양현석은 출국하면서 가져간 외화나 지인들을 통해 도박 자금을 마련했고 승리는 카지노나 호텔 측으로부터 신용을 담보로 돈을 빌리는 '크레딧'을 통해 자금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YG 자금을 썼다는 횡령 의혹도 "국세청으로부터 협조를 받아 확인했으나 횡령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한편, 양현석은 2014년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도 수사를 받았으나 경찰은 객관적 증거가 없다고 보고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부모님의 남다른 부부싸움을 털어놨다. 최국은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우리 아버지랑 어머니는 재혼을 하셨다. 그래서 나이가 드셨지만 지금이 신혼이다. 그런데 신혼 때 또 부부싸움을 많이 하지 않냐?...
종합
연예
스포츠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OST 작사 도전...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뜻하지 않은 공백…일에 대한 갈망 커져" [MD동영상]
마마무, 걸그룹의 카리스마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 [MD동영상]
이나영·박서준·이진욱·정해인 '따뜻함, 함께 나눠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포드 V 페라리’ 크리스찬 베일, “더 이상 몸무게 줄이거나 늘리지 않겠다” 선언[해외이슈]
2023년까지 마블영화 5편 개봉일 전격발표, ‘데드풀3’ 포함됐을까[해외이슈]
‘마블 비판’ 마틴 스콜세지 후폭풍, ‘아이리쉬맨’ 아카데미 수상 실패 전망[해외이슈]
데이지 리들리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어둡고 무섭고 슬프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