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적나라한 라인'…제시, 초밀착 보디슈트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전보람, 경직된 표정
개그맨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지금은…" 김호영, 라디오서 성추행 논란 언급
'보여도 괜찮아'…현아, 미니스커트 입고 쩍벌
'내 몸이잖아'…치어리더, 노골적인 가슴 터치
'광란의 밤'…윤아, 이효리 앞 핑클 댄스
전소민, 이상형 아이돌 앞 겨땀 폭발 '민망'
.
이청아 "'VIP' 출연…제2의 전성기 칭찬 듣게 된다면 기쁠 것" [화보]
19-10-31 08:5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이청아가 흑백을 압도하는 고혹적인 아우라를 발산했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알린 이청아가 패션 매거진 노블레스 맨(Noblesse Men)과 함께 한 화보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전체를 담는 느낌보다 다소 풀어지고 거친 모습과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담긴 배우의 아우라를 강조한 화보 컨셉으로 진행됐다. 공개된 화보 속 이청아는 흑백을 압도하는 몽환적이면서 고혹적인 아우라를 발산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풀어지고 나른한 느낌 속에서도 강렬하고 시크한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으며 뇌쇄적인 눈빛과 포즈로 화보의 완성도를 더했다.

또한, 이청아는 콘셉트마다 다른 다양한 스타일링과 헤어를 완벽히 소화해낼 뿐 아니라 그에 어울리는 포즈와 눈빛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이끌어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화보 장인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청아는 배우로서, 아티스트로서의 그녀가 성숙해지고 있는 과정의 삶, 그리고 일상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올해 영화 '다시, 봄',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VIP'와 예능 '모두의 주방'까지 다양한 활동을 선보여 온 이청아에게 제2의 전성기라고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서 "나는 그저 내 페이스에 맞춰 스텝을 밟고 있다. 그걸 그렇게 평가해주면 감사하다. 우리 일이라는 게 많은 사람에게 닿았을 때 좋은 평가를 받는 것 같다. 이번 드라마가 방영되고 제2의 전성기라는 말을 듣는다면 기쁠 거다"라며 감사 인사와 소감을 전했다.

이어 데뷔 17년 차에 접어든 이청아가 긴 시간 동안 버틸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일을 쉴땐 책 보는게 다다. 그때도 '아, 이 인물의 감정이 그때 대본에서 그거였구나'라는 식으로 일과 연관된다. 내 삶의 모든 건 연기와 이어져 있다. 그래서 다른 짓하지 않은 것, 그게 내가 아직까지 이 일을 할 수 있는 힘이다"라고 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노블레스 맨' 11, 12월호 공개.

[사진 = 노블레스 맨 제공]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부모님의 남다른 부부싸움을 털어놨다. 최국은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우리 아버지랑 어머니는 재혼을 하셨다. 그래서 나이가 드셨지만 지금이 신혼이다. 그런데 신혼 때 또 부부싸움을 많이 하지 않냐?...
종합
연예
스포츠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OST 작사 도전...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뜻하지 않은 공백…일에 대한 갈망 커져" [MD동영상]
마마무, 걸그룹의 카리스마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 [MD동영상]
이나영·박서준·이진욱·정해인 '따뜻함, 함께 나눠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포드 V 페라리’ 크리스찬 베일, “더 이상 몸무게 줄이거나 늘리지 않겠다” 선언[해외이슈]
2023년까지 마블영화 5편 개봉일 전격발표, ‘데드풀3’ 포함됐을까[해외이슈]
‘마블 비판’ 마틴 스콜세지 후폭풍, ‘아이리쉬맨’ 아카데미 수상 실패 전망[해외이슈]
데이지 리들리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어둡고 무섭고 슬프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