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슬립드레스 수준'…손예진, 너무 아찔한 의상
배영만 "子, 내게 냄새 난다고…" 고백하며 눈물
"태양, 민효린과 헤어지고…" 소름 돋는 증언
'거울 좀 볼까?'…유현주, 필드서도 미모 점검
'보일락 말락'…치어리더, 움직이기도 힘든 초미니
'속옷 끈이 스르륵'…심으뜸, 야릇한 뒤태
'개콘' 몰카범, 왜 자수했나 봤더니…'멍청한 짓'
'국내 복귀설' 김연경, SNS로 현재 심경 고백?
.
이청아 "'VIP' 출연…제2의 전성기 칭찬 듣게 된다면 기쁠 것" [화보]
19-10-31 08:5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이청아가 흑백을 압도하는 고혹적인 아우라를 발산했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알린 이청아가 패션 매거진 노블레스 맨(Noblesse Men)과 함께 한 화보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전체를 담는 느낌보다 다소 풀어지고 거친 모습과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담긴 배우의 아우라를 강조한 화보 컨셉으로 진행됐다. 공개된 화보 속 이청아는 흑백을 압도하는 몽환적이면서 고혹적인 아우라를 발산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풀어지고 나른한 느낌 속에서도 강렬하고 시크한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으며 뇌쇄적인 눈빛과 포즈로 화보의 완성도를 더했다.

또한, 이청아는 콘셉트마다 다른 다양한 스타일링과 헤어를 완벽히 소화해낼 뿐 아니라 그에 어울리는 포즈와 눈빛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이끌어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화보 장인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청아는 배우로서, 아티스트로서의 그녀가 성숙해지고 있는 과정의 삶, 그리고 일상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올해 영화 '다시, 봄',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VIP'와 예능 '모두의 주방'까지 다양한 활동을 선보여 온 이청아에게 제2의 전성기라고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서 "나는 그저 내 페이스에 맞춰 스텝을 밟고 있다. 그걸 그렇게 평가해주면 감사하다. 우리 일이라는 게 많은 사람에게 닿았을 때 좋은 평가를 받는 것 같다. 이번 드라마가 방영되고 제2의 전성기라는 말을 듣는다면 기쁠 거다"라며 감사 인사와 소감을 전했다.

이어 데뷔 17년 차에 접어든 이청아가 긴 시간 동안 버틸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일을 쉴땐 책 보는게 다다. 그때도 '아, 이 인물의 감정이 그때 대본에서 그거였구나'라는 식으로 일과 연관된다. 내 삶의 모든 건 연기와 이어져 있다. 그래서 다른 짓하지 않은 것, 그게 내가 아직까지 이 일을 할 수 있는 힘이다"라고 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노블레스 맨' 11, 12월호 공개.

[사진 = 노블레스 맨 제공]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양,민효린과 헤어지고…"소름돋는 증언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배우 민효린과의 결혼에 대해 가졌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4일 태양의 유튜브 채널엔 'Ep_6. Crystal clear'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태양은 2017년 4월 입대를 ...
종합
연예
스포츠
'KBO리그 복귀 가능할까?' 강정호, 인천공...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조 바이든-도널드 트럼프 이어 美 대선 3위 질주[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