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슬립드레스 수준'…손예진, 너무 아찔한 의상
배영만 "子, 내게 냄새 난다고…" 고백하며 눈물
"태양, 민효린과 헤어지고…" 소름 돋는 증언
'거울 좀 볼까?'…유현주, 필드서도 미모 점검
'보일락 말락'…치어리더, 움직이기도 힘든 초미니
'속옷 끈이 스르륵'…심으뜸, 야릇한 뒤태
'개콘' 몰카범, 왜 자수했나 봤더니…'멍청한 짓'
'국내 복귀설' 김연경, SNS로 현재 심경 고백?
.
'신의 한 수: 귀수편' 권상우 "'권상우는 이런 배우구나' 보여주려 했다" [화보]
19-10-31 08: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권상우가 '신의 한 수: 귀수편'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은 31일 '신의 한 수: 귀수편' 팀의 화보를 공개했다. 주연 권상우, 김희원, 김성균, 허성태, 원현준 다섯 배우가 표지를 장식하며 거친 남자들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강렬한 표정이 담긴 이들의 흑백 사진이 누아르 영화를 보는 듯 비장한 분위기를 전했다. 슈트와 코트, 가죽 재킷 등 클래식한 옷을 입은 배우들은 카메라 앞에서 날 선 눈빛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표현했다. 바둑판에 타오르는 불길, 아스라이 퍼지는 연기와 화면을 흑과 백으로 이분하는 강한 조명이 배우들의 존재감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귀수 역의 권상우는 "리건 감독님이 레퍼런스 작품 150편 정도를 편집해 보내주시면서 귀수가 어떤 영화가 될 것인지에 대한 확신을 주셨다. 연출에 대한
정확한 계산 덕에 현장의 모든 배우가 믿음을 갖고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배우 권상우를 다 모르는, 어린 친구들에게도 '권상우는 이런 배우구나'라는 인상을 극강의 액션이나 연기를 통해 보여주려 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똥선생 역의 김희원은 "귀수의 캐릭터상으로 볼 땐 모인 배우들 모두가 세고 무시무시하다. 연기를 그만큼 다들 열심히 했으니 그렇게 보이겠지만, 실제로는 다들 정말 천사 같은 분들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귀수의 스승 허일도 역의 김성균은 "전작인 '신의 한 수'가 날카로운 쇠붙이의 느낌이 있었다면, 이번 귀수는 판타지적인 요소가 가미된 것 같다. 더욱 풍부해진 상상력을 기대할 만하다"라고 전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부산잡초 역의 허성태는 "7, 8년 전 단역배우로 활동하던 시절, 귀수의 리건 감독님이 '지금처럼 관리가 안 되면 배우가 될 수 없다'라고 따끔한 충고를 하셨었다. 오기가 생겨 그날부터 등산도 다니고 나름대로 관리를 열심히 하는 계기가 됐는데, 이번 귀수를 만드는데 감독님이 보자고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리건 감독님은 내 은인이다"라며 특별한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장성무당 역을 맡은 원현준은 "내 출연 분량의 마지막 컷을 찍을 때, 지나온 시간이 스쳐 지나가면서 감정이 격해지더라. 컷 사인이 울리고 혼자 밖으로 나가서 울었다. 겨우 감정을 추스르고 들어갔더니, 감독님의 눈시울 또한 붉더라. 서로 안아주면서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얘기했다. 그때가 아마 가장 큰 희열의 순간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내기 바둑이라는 색다른 소재로 지난 2014년 356만 관객을 동원한 '신의 한 수' 오리지널 제작진이 다시 뭉쳐 선보이는 스핀오프 작품이다. 오는 11월 7일 개봉한다.

[사진 = 하이컷]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양,민효린과 헤어지고…"소름돋는 증언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배우 민효린과의 결혼에 대해 가졌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4일 태양의 유튜브 채널엔 'Ep_6. Crystal clear'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태양은 2017년 4월 입대를 ...
종합
연예
스포츠
'KBO리그 복귀 가능할까?' 강정호, 인천공...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조 바이든-도널드 트럼프 이어 美 대선 3위 질주[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