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복 차려입은 방탄, 도련님 자태 '때깔 남달라'
'민망함에 발그레'…소유진, 스태미나에 관심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엄현경X강은탁, 핑크빛 기류? "촬영 끝난 후…"
'볼륨 도드라져'…치어리더, 육감적인 굴곡
'려욱♥' 아리 "신천지 아냐" 루머 직접 해명
'구멍 숭숭'…심으뜸, 가릴 곳만 딱 가린 수영복
'원정도박 부인' 탁재훈, 사진 공개 후 입장은?
.
장윤호가 밝힌 무고사 프리킥, "밑으로 찬대서 말렸는데"
19-10-20 12: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성남 안경남 기자]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를 강등권 탈출로 이끈 골잡이 무고사의 환상적인 프리킥은 엄청난 자신감에서 나온 ‘슈퍼 골’이었다.

인천은 19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에서 성남에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더한 인천은 승점 29점으로 경남FC(승점28)을 제치고 11위에서 10위로 올라섰다. 최하위 제주(승점23)와는 승점 6점 차이다.

성남에 기세에 밀려 고전하던 인천은 후반 28분 무고사의 프리킥 한 방을 승기를 잡았다.

무고사는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처리했다. 무고사의 슈팅은 성남 수비의 허를 찔렀다. 수비벽이 무고사의 슈팅이 위로 올 것을 예상해 점프를 시도했지만, 무고사는 수비벽 아래로 낮게 깔아 찼다. 결국 성남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곳으로 무고사의 슈팅은 꽂혔다.

계획된 무고사의 슈팅이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장윤호는 “놀랐다”면서 “프리킥을 찰 때 밑으로 찬다고 해서 다들 말렸다. 각도가 나올 수 없었다. 그런데 정말 기막히게 들어갔다. 무고사는 타고난 골잡이”라고 엄지를 세웠다.

인천에겐 절호의 찬스였다. 그런 상황에서 수비벽 아래로 차서 들어갈 확률은 높지 않다. 심지어 각도도 어려웠다. 그런데 무고사는 “잘 봐, 내가 밑으로 찰거니까”라면서 슈팅을 때렸고, 결승골이 됐다.

성남의 압박에 밀린 인천은 이날 총 3개의 슈팅 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그 중 유효슈팅은 단 1개였고, 그것이 무고사의 프리킥이었다. 단 한 번의 찬스를 골로 연결한 것이다.

승점 1점이 중요한 강등 싸움에서 골잡이의 결정력은 팀의 운명을 좌우한다. 실제로 성남은 21개 슈팅을 날리고도 득점에 실패했다. 공격수 마티아스는 사실상 빈 골대를 향해 때린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무고사가 대담함이 인천을 살렸다.


[사진 = 프로축구연맹]
성남 =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임채원, 최승경 부부가 4대독자 초6 아들 최준영을 공개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 최승경은 "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예쁜 미녀 탤런트 임채원과 살고 있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차기 美 대통령 조 바이든 지지” 선언…트럼프와 대립각[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007 제임스 본드 미치도록 하고 싶다” 톰 하디와 경쟁[해외이슈]
시에나 밀러 “故 채드윅 보스만, 자신의 돈 깎아 내 출연료 올려줬다” 뭉클[해외이슈]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첫 아들 얻어, “아이 이름은 리버 피닉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