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적나라한 라인'…제시, 초밀착 보디슈트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전보람, 경직된 표정
개그맨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지금은…" 김호영, 라디오서 성추행 논란 언급
'보여도 괜찮아'…현아, 미니스커트 입고 쩍벌
'내 몸이잖아'…치어리더, 노골적인 가슴 터치
'광란의 밤'…윤아, 이효리 앞 핑클 댄스
전소민, 이상형 아이돌 앞 겨땀 폭발 '민망'
.
손흥민 "북한전 무관중, 상대가 우리가 강하다고 생각한 것 같다"
19-10-17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김종국 기자]축구대표팀이 비정상적이었던 북한 원정 경기를 치르고 귀국했다.

북한 평양에 위치한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을 치른 축구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은 지난 1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맞대결을 치른 가운데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축구대표팀이 평양에서 치른 북한전은 비정상적으로 진행됐다. 각국 취재진의 취재는 허가되지 않았고 생중계도 성사되지 못했다. 특히 예상하지 못했던 무관중 상황에서 경기가 치러졌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17일 귀국 후 "승점 3점을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며 "축구는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온 것은 큰 수확이다. 상대가 거칠게 반응한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대표팀 선수단은 북한전 무관중에 대해 놀라면서도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조차 무관중 경기를 예상하지 못한 가운데 텅빈 경기장에서 대표팀은 경기를 치러야 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당황하기 보다는 상대가 우리를 강하다고 생각한 것을 느꼈다. 상대는 우리에게 패하면 타격이 컸을 것이다. 그런 것을 신경쓰기보다는 우리 경기에 집중하려 했다"는 뜻을 나타냈다.

단장으로 선수단을 이끌고 평양을 다녀온 최영일 축구협회 부회장은 "무관중에 놀랐다. 경기시작 1시간 30분전에 경기장에 도착했다. 경기장 출입문이 열리면 5만 관중이 들어올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끝까지 문이 열리지 않았다. 선수단이 많이 놀랐다"며 "무관중에 대해 북한 관계자들에게 물어보니 모르겠다는 이야기만 했다. '경기를 보기 싫어 오지 않았겠나'라고만 이야기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인천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부모님의 남다른 부부싸움을 털어놨다. 최국은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우리 아버지랑 어머니는 재혼을 하셨다. 그래서 나이가 드셨지만 지금이 신혼이다. 그런데 신혼 때 또 부부싸움을 많이 하지 않냐?...
종합
연예
스포츠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OST 작사 도전...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뜻하지 않은 공백…일에 대한 갈망 커져" [MD동영상]
마마무, 걸그룹의 카리스마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 [MD동영상]
이나영·박서준·이진욱·정해인 '따뜻함, 함께 나눠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포드 V 페라리’ 크리스찬 베일, “더 이상 몸무게 줄이거나 늘리지 않겠다” 선언[해외이슈]
2023년까지 마블영화 5편 개봉일 전격발표, ‘데드풀3’ 포함됐을까[해외이슈]
‘마블 비판’ 마틴 스콜세지 후폭풍, ‘아이리쉬맨’ 아카데미 수상 실패 전망[해외이슈]
데이지 리들리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어둡고 무섭고 슬프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