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서형 "신뢰 깨져"vs소속사 대표 "욕설"
진성, 유재석에 "성의 표시라도 해주길"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최초고백
이영표 "최근 안정환 '미쳤나' 생각" 왜
하의는?…눈을 의심케 하는 배트걸 의상
이휘재 "子 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
함진마마, 혜정 훈육법에 분노 "못 보겠다"
'실망감↑' GD, 반려견 논란엔 침묵 하더니…
.
최영일 단장 "평양 원정, 전쟁처럼 치르고 왔다"
19-10-17 02: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김종국 기자]축구대표팀 선수단이 평양에서 열린 북한 원정경기를 마치고 귀국했다.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을 치른 대표팀 선수단은 중국 베이징을 경유한 후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벤투 감독이 지휘한 대표팀은 지난 1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맞대결은 무관중으로 진행됐고 취재진 출입과 생중계도 허용되지 않았다.

이번 대표팀 단장으로 선수단과 함께 평양을 다녀온 최영일 축구협회 부회장은 귀국 후 "어려운 환경속에서 선수들이 잘 싸웠고 자랑스럽고 고맙다. 처음부터 끝까지 어려운 원정이었다. 승리하러
갔었던 경기였는데 비겼다"고 말했다.

평양에서 열렸던 한국과 북한의 맞대결은 거칠고 치열했다. 경기 초반 양팀 선수단의 거친 충돌도 있었고 이로 인해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대기시키기도 했다. 최영일 단장은 "전쟁 치르듯이 경기를 했다. 상대는 지지 않으려는 눈빛이 살아있었다. 우리는 기술적인 축구를 하려했고 선수들이 부상 당하지 않은 것은 만족스럽다. 원정 경기에서 승점을 획득한 것은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경기가 많이 거칠었다. 팔꿈치와 손을 많이 사용했고 공중볼 경합 상황에서는 상대 주먹이 들어오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번 남북전이 무관중으로 치러진 것에 대해선 "무관중에 놀랐다. 경기시작 1시간 30분전에 경기장에 도착했다. 경기장 출입문이 열리면 5만 관중이 들어올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끝까지 문이 열리지 않았다. 선수단이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무관중에 대해 북한 관계자들에게 물어보니 모르겠다는 이야기만 했다. '경기를 보기 싫어 오지 않았겠나'라고만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국제축구연맹(FIFA) 인판티노 회장이 이번 남북전을 관전한 것에 대해선 "킥오프 직전 인판티노 회장이 경기장을 찾았다. FIFA 관계자들도 무관중에 놀라는 눈치였다"고 전했다.

최영일 단장은 내년 6월 북한과 홈경기를 치르는 것에 대해선 "혼내줄 것이다. 실력은 우리가 낫다. 축구로 승부하면 우리가 뛰어나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인천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눈물고백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