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박윤경 "위암 투병 숨기고 다녀…병이 있는 게 죄송했다" ('아침마당')
19-10-07 09: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가수 박윤경이 과거 위암 투병 당시 주변 사람들에게 아픈 티를 내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7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는 '암을 이겨낸 사람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윤경은 자신이 위암으로 지난 2006년에 수술했다며 "하루에 여섯 끼를 먹어도 못 먹는다. 일반 식사하는 양의 1/3 정도 못 되게 몇 숟가락을 뜨면 막힌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웬만하면 병을 숨기고 티 안 냈다. 제가 병이 있는 게 죄송했다. 사실 그게 아닌데 왠지 미안하더라"라고 전했다.

[사진 = KBS 1TV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효린, 비비 머리채 잡았다…주먹질까지 무슨 일?
가수 효린이 가수 비비와 만났다. 29일 효린은 비비와 함께한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효린은 두 손으로 비비의 머리를 잡고 있고, 비비는 주먹을 꽉 쥐고 금방이라도 효린을 때릴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이를 악물고 눈을...
해외이슈
‘파친코’ 고담어워즈 작품상 쾌거, 김민하는 수상 불발[해외이슈]
“남성 상대 성범죄 혐의” 케빈 스페이시, 스릴러 영화 캐스팅 “뛰어난 배우”[해외이슈]
“벤 애플렉과 결혼 취소하고 죽을 것 같았다”, 제니퍼 로페즈 솔직 고백[해외이슈]
21살 빌리 아일리시, “31살 제시 루더포드는 살아있는 가장 섹시한 남자” 뜨거운 애정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