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거울 좀 볼까?'…유현주, 필드서도 미모 점검
'보일락 말락'…치어리더, 움직이기도 힘든 초미니
"태양, 민효린과 헤어지고…" 소름 돋는 증언
'개콘' 몰카범, 왜 자수했나 봤더니…'멍청한 짓'
'속옷 끈이 스르륵'…심으뜸, 야릇한 뒤태
30만 명 열광한'슬의' 라이브…"시즌2로 오겠다"
'톱스타로 귀환'…이효리, 강렬+섹시 메이크업
장민호, 인기투표서 임영웅 뽑히자 반응이…
.
KIA 임기영, 내년이 기대되는 '3G 연속 QS' [MD포커스]
19-09-23 21: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이후광 기자] KIA 임기영이 시즌 막바지 안정감을 뽐내며 다음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임기영은 23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16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7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임기영은 지난 2017시즌 KIA 통합우승의 주역이었다. 당시 완봉승 두 차례를 포함 23경기 8승 6패 평균자책점 3.65로 호투하며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했다. 그러나 2018시즌 선발 풀타임 2년차 징크스에 걸린 듯 평균자책점이 6.26으로 치솟았다. 꾸역꾸역 8승을 거뒀지만 선발과
구원을 오가며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했다. 여기에 올해는 3월 30일 돌연 옆구리 부상을 당하며 무려 세 달 동안 2군 생활을 했다.

6월 말 1군 복귀 후 구원에서 감각올 조율한 임기영은 8월 초 다시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했다. 시작은 좋았다. 복귀전이었던 8월 3일 NC전에서 5⅓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승리투수가 된 것. 이후 3경기 연속 5회 이전에 강판되며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1일 롯데전(6이닝 2실점)과 12일 두산전(6이닝 3실점) 연속 호투로 폼을 되찾은 뒤 이날 시즌 최고 투구를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회에만 1사 후 세 타자 연속 안타를 맞으며 흔들렸을 뿐 2회부터 안정을 찾았다. 주자 출루에도 2017시즌에 그랬듯 체인지업을 활용한 범타 유도 능력이 빛났다. 2회 2사 2루, 4회 무사 2루, 5회 1사 1, 2루서 모두 후속타를 막아냈다. 총 투구수 89개 중 스트라이크가 59개(볼 30개)로 무난한 제구를 뽐냈으며, 최고 구속 141km의 직구(43개)와 체인지업(32개) 아래 투심과 슬라이더를 적절하게 곁들이며 실점을 최소화했다.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로 올 시즌을 마치며 2020시즌에 대한 전망을 밝힌 임기영이다. 비시즌 각고의 노력이 더해진다면 2017시즌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 전망이다.

[임기영. 사진 = 마이데일리 DB] 수원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양,민효린과 헤어지고…"소름돋는 증언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배우 민효린과의 결혼에 대해 가졌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4일 태양의 유튜브 채널엔 'Ep_6. Crystal clear'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태양은 2017년 4월 입대를 ...
종합
연예
스포츠
'결백' 신혜선 "정인役, 싸가지 없고 친구...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