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오창석 아닌 男과…이채은, 웨딩화보 공개
깜짝이야…한예슬, 너무 아찔한 원피스룩
"리드를…" 함소원, 부부관계까지 고백
전진, ♥류이서와 단란 "같이 씻어"
한라산이 한 눈에…제아, 제주 집 공개
안철수 "외동딸에 미안한 마음" 왜?
"김학래, 결혼 직후 외도·도박·빚보증"
김도우 "아이돌 시절, 아내 호텔로…" 충격
.
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에 "개그욕심, 케이윌에게도 사과" [전문]
19-09-23 19: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방송인 정형돈이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자신의 언행에 대해 사과했다.

정형돈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무엇보다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
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라며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최근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 인터넷 생방송 중 정형돈은 '무덤TV' 방송을 진행했고, 정형돈은 가수 케이윌의 사진에 붓으로 선을 그어, 마치 영정사진처럼 만들었다. 이날은 케이윌이 빗길 교통사고를 당한 날로 알려져 팬들의 공분을 더욱 일으켰다.

한편, 해당 생방송 이후 게시판에는 정형돈의 행동에 대해 비판하는 시청자들의 거센 여론이 일었다.

▼ 이하 정형돈의 사과문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트위치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밤엔…" 함소원, 부부관계까지 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함소원이 18세 남편 진화와 ‘낮불밤에’(낮에는 불화 밤에는 에로)라고 밝히며 결별설, 불화설을 일축했다. 28일 밤 방송된 채널A&SKY ‘애로부부’에 함소원이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오늘 ‘애로부부’에 19금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차기 美 대통령 조 바이든 지지” 선언…트럼프와 대립각[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007 제임스 본드 미치도록 하고 싶다” 톰 하디와 경쟁[해외이슈]
시에나 밀러 “故 채드윅 보스만, 자신의 돈 깎아 내 출연료 올려줬다” 뭉클[해외이슈]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첫 아들 얻어, “아이 이름은 리버 피닉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