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굴 너비랑 똑같네'…손나은, 충격 개미허리
정경호, '8년♥' 수영에 남긴 메시지…달달
전소민 근황, 男과 집 데이트? "맨날…"
'소속사가 사과' 송민호, 당당·여유롭게…
'자랑할만해'…야옹이 작가, 엄청난 골반
'폐업위기' 양치승, 직원들 월세 내 준 이유
치어리더, 섹시룩+쇼트커트 '묘한 매력'
길 10살연하 아내 최초 공개 "서러웠다"
.
이로한, 방탄소년단 정국 팬들에 일침 "해쉬스완이 무슨 피해 줬나…사람답게 살아라" [전문]
19-09-17 10: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로 애꿎게 곤욕을 치른 가운데, 동료 래퍼 이로한이 일부 팬들에 일침을 가했다.

해쉬스완은 1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라며 "너넨 너네 일 하고 나는 나 하는 음악 할게.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진짜 잘못 없거든.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러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이라고 적으며 호소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이로한은 "욕 먹을 거 감당하고 댓글 단다. 가수든, 배우든,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돼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는 게 아니다"라며 "해쉬스완 형이 그 분들에게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길래 당신들이 단체로 XXXXXX을 떠는지 모르겠다.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서 타겟을 정하고 몰려들어서 그의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갈구는 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이냐"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제발 사람답게 삽시다. 그렇게 싫으면 소비를 하지 말지 왜 다들 사람을 못 죽여서 안달이냐. 왜 애꿎은 사람한테 똥을 던지냐. 이 세상은 미쳤다. 새벽 동안 계속 지켜보다가 제 가슴이 답답해 미치겠어서 몇 줄 써본다"라고 덧붙이며 해쉬스완을 응원했다.


앞서 해쉬스완은 정국의 열애설에 느닷없는 피해자가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한 남성이 여성을 껴안고 있는 사진이 확산됐는데, 해당 남성이 정국으로 추측된 것.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이에 해쉬스완은 직접 인스타그램으로 부인했지만 일부 팬들은 도리어 해쉬스완을 조롱하는 글들을 남겨 논란이 됐다.

이하 이로한 글 전문.

욕 처먹을 거 감당하고 댓글다는 건데 가수던 배우던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 되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는 게 아니에요. 이유와 명분이야 어떻게든 만들고 붙으면 생기겠지만 해쉬스완 형이 그 분들에게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길래 당신들이 단체로 XXXXXX을 처떠는지 모르겠는데,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서 타겟을 정해가지고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르고 다 몰려들어서 그의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갈구는 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이에요?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제발 사람답게 삽시다 사람답게 ㅋㅋ 그렇게 싫으면 소비를 하지 말지 왜 다들 사람을 못 죽여서 안달이에요? 왜 자기들이 똥을 쳐싸놓고 애꿎은 사람한테 똥을 던져요? 스무살짜리 어린 놈이 보기에도 이 세상은 미쳤어요 새벽 동안 계속 지켜보다가 제 가슴이 답답해 미치겠어서 몇 줄 써봅니다 힘내세요.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휴식기' 전소민 근황…男과 집 데이트?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전소민이 '런닝맨' 복귀를 예고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건강상의 이유로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배우 전소민의 근황과 집이 전격 공개됐다. 이날 이광수와 양세찬은 복귀를 눈앞에 둔...
종합
연예
스포츠
오마이걸, 핑크빛 사랑스러움 '오늘도 예쁨 ...
김규리·최희서·박지후 '들꽃영화상 레드카펫에서 빛난 꽃미모' [MD동영상]
한국조폐공사, '경복궁 기념메달' 실물 공개 [MD동영상]
이달의 소녀 '마스크를 써도 눈에띄는 예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카니예 웨스트 결혼 6주년, “우리 사랑 끝까지 영원히 간다” 달달[해외이슈]
“15살 차이” 벤 애플렉♥아나 디 아르마스, 세 아이와 행복한 데이트[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3년전 맨체스터 폭탄테러 희생자 추모 “기도하겠다”[해외이슈]
하이디 클룸, '란제리룩'보다 파격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우산을 방패로?'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