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더워 인상 쓰던 안소현, 카메라 보더니…
AOA 지민 집 공개…언뜻 봐도 초럭셔리
女가수 공연 중 돌발상황, 19禁 위기 '헉'
"피해 준다"…'도시어부' 도중 싸움 발생
"성매매알선+감금" 고발당한 여배우 누구
경기하다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현아, 초미니 입고 책상에 털썩 '과감해'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
‘나쁜녀석들’ 개봉 3일째 100만 돌파, ‘극한직업’ ‘엑시트’와 동일속도[공식입장]
19-09-13 14: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올 추석 극장가에 통쾌한 액션과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선데 이어 개봉 3일 차에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이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개봉 3일 차가 된 13일 오후 1시 40분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각양각색 캐릭터들의 찰떡 팀플레이로 올해 1,626만 명의 관객에게 웃음을 전한 2019년 최고 흥행작 ‘극한직업’을 비롯해 누적 관객 수 929만 명을 동원한 ‘엑시트’와 동일한 흥행 속도다.

또한 2017년 추석 연휴 기간 개봉해 누적 관객 수 688만 명을 기록하며 ‘추석에는 마동석’을 입증한 흥행작 ‘범죄도시’와 마동석표 액션이 돋보였던 ‘악인전’보다 하루 빠른 속도이기도 하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개봉 후 개성 강한 4명 캐릭터들의 유쾌한 팀플레이와 통쾌한 액션이 매력적인 영화로 입소문이 나며 예매율 1위에 이어 개봉 2일 차에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서는 등 흥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실제 영화를 본 관객들의 만족도를 수치로 보여주고 있는 CGV골든에그지수 92%를 기록하는 등 경쟁작들과 비교해 높은 관람 만족도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나쁜 녀석들: 더 무비’를 통해 환상의 팀플레이를 선보인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과 손용호 감독은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100만 돌파 기념 머그샷을 공개했다. 미소를 지은 채 ‘100만’이 적힌 보드를 들고 있는 네 사람의 모습에서는 극중 더 나쁜 놈들을 잡는 나쁜 녀석들을 연상케 하는 머그샷 컨셉이 돋보이는 가운데, 옹기종기 모여 있는 이들의 모습은 이번 작품에서 선보인 강렬한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훈훈한 매력과 케미까지 엿볼 수 있다.

이처럼 화기애애한 100만 돌파 인증샷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주역들은 이번 주말에 이어 다음 주 주말 무대인사 일정까지 소화하며, 영화를 향한 관객들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끌어올릴 예정이다.

개봉 3일 차에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사진 제공 = CJ엔터테인먼트]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둘째이모 김다비, 공연 중 치마가…경악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가 공연 중 치마가 벗겨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둘째이모 김다비로 활약하고 있는 김신영이 특별한 인생 이모로 나섰다. 이날 김다비는 대...
종합
연예
스포츠
장근석, 군 대체 복무 마치고 소집해제…소...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붕어빵 딸 공개 “놀라워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