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전 여자친구 같다"…'썸바이벌1+1' 김희철, 김기범 향한 애틋 우정 [MD리뷰]
19-09-12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희철이 김기범을 향한 애틋함을 내비쳤다.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에 천둥, 이진호, 권혁수, 김기범이 썸남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희철은 김기범의 출연에 “진짜 오랜만”이라며 “눈물 날 것 같아”라고 말했다.

근황을 묻자 김기범은 “거의 1년 동안 집에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수근이 “기범 씨가 굉장히 감성적이다. 눈물도 많고. 기쁘게 해주는 이성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하자 김희철도 “우리 기범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는 바람을 전했다.

김기범이 출연한 이유는 진짜 연애를 하고 싶어서. 김희철은 김기범이 소개팅을 해본 적이 없다며 “기범 씨가 저랑 살 때… 그때 2006~7년도 이때 저는 맨날 나이트를 다녔다. 나이트 갔다 오면 기범 씨는 집에서 게임만 하고 있고, 저 해장라면 끓여주고 그랬었다. 그게 벌써 십몇 년 전”이라고 회상했다.

김기범을 향한 마음은 방송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김희철이 김기범을 친동생처럼 챙겼던 것. 특히 김기범에게 호감을 느낀 여성들에게 그의 정보를 전해줄 때 동생을 향한 애정이 묻어 나왔다.

김희철은 김기범에게 호감을 드러낸 썸녀에게 “기범이 좀 잘 챙겨주세요”라며 “기범이는 워낙 조용해요. 내성적이고. 그리고 컴퓨터 게임만 하고”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피오가 “약간 전 여자친구 같다”고 하기도. 김희철이 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떠올리게 했기 때문.

김희철은 “우리 기범이는요. 굉장히 말수도 없고 내성적이지만 항상 진실해요. 그리고 우리 기범이는요 저랑 다르게 놀러 다니지도 않고 클럽, 나이트 이런 데도 안 다닌다”면서 “오로지 우리 기범이 잘 부탁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사진 = KBS 2TV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 경악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동생에게 돈을 빌려준 뒤 한국으로 가출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아버지와 싸우고 한국에 온 시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과 진화가 다툰 다음 날,...
종합
연예
스포츠
'포레스트' 조보아 "예능과는 다른 모습 선...
'포레스트' 박해진 "조보아, 비교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 있다" [MD동영상]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배들보며 많이 배웠다" [MD동영상]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